'이것' 즐기는 중년 여성, 근육량 감소 속도 3.5배

인쇄

금연과 적절한 혈당관리가 여성 노후 건강 지름길

흡연과 당뇨병이 중장년 여성의 근육량 감소를 가속화하는 위험요인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성모병원 가정의학과 최창진 교수팀은 2010~2017년까지 3차 의료기관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만40세 이상 여성 881명의 6년간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흡연과 당뇨병이 근육량 감소를 가속화하는 위험 요인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조절 가능한 근감소의 위험인자를 확인하기 위해 연구 대상자를 비교적 건강한 여성으로 선정했다. 병적으로 근감소를 촉진시킬 수 있는 질환(암, 간경변, 만성신장질환, 갑상선질환, 류마티스관절염, 뇌졸중, 심혈관질환, 호르몬이나 스테로이드 복용하는 경우 등)이 있는 경우는 연구 대상에서 제외했다.

연구 결과 흡연은 빠른 근육 감소의 독립적인 위험요인으로 나타났다. 나이·운동·음주와 체질량지수, 섭취 열량, 음주, 폐경 유무 같이 근육량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인을 통제한 후에도 결과는 같았다.

특히 흡연 중인 여성은 과거 흡연·비흡연 여성보다 근육량 감소 가속 위험이 3.53배 높았다.

당뇨병도 근육량 감소를 가속화하는 위험 요인으로 나타났다. 당뇨병이 있는 여성은 당뇨병이 없는 여성보다 근육량 감소 가속 위험이 2.92배 높았다.

최창진 교수는 “흡연은 근육의 생합성을 억제하고 근육의 분해과정을 촉진한다는 연구들이 보고되고 있다”며 “다행스러운 것은 금연 후에 이런 근육 감소가 일부 회복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당뇨병과 근육량 감소는 양방향성인 상호 간의 위험인자”라며 “당뇨병에 동반되는 만성 염증이나 인슐린 저항성이 근육 감소의 위험을 증가시키며 역으로 근육량이 적은 경우 당뇨병의 위험이 증가한다”고 설명했다.

여성은 남성보다 근육량이 적을 뿐 아니라 폐경 후에는 근육량 감소가 빨라지고 심혈관질환의 위험도 급증하게 된다. 흡연과 당뇨병은 심혈관질환의 위험을 증가시킬 뿐 아니라 근육량 감소의 위험요인이기 때문에 금연하고 혈당 조절을 잘하는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여성의 건강한 노후를 준비하는 데 중요하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여성건강(JOURNAL OF WOMEN’S HEALTH)’ 5월호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