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1시 이후 자는 노인, 당뇨병 위험 2배 이상 높아

인쇄

고대안산병원 코호트 조사 결과

늦은 수면이 당뇨병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확인됐다. 특히, 65세 이상 고령의 경우 습관적으로 새벽 1시 이후에 자는 그룹은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당뇨병 발생 위험도가 2배 이상 높았다.

고대안산병원 내분비내과 서지아, 김난희, 신철 교수 연구팀은 당뇨병이 없는 40~69세 성인 총 3689명을 약 12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수면시간이 늦은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제2형 당뇨병이 발병할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를 4일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잠자리에 드는 시간이 새벽 1시 이후로 늦은 경우에는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당뇨병이 발병할 위험이 1.34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5세 이상 고령이거나, 인슐린 저항성이 높고 인슐린 분비능력은 낮아 당뇨병 발생 위험이 높은 그룹은 늦게 자는 사람이 일찍 자는 사람에 비해 당뇨병 발생 위험이 2~4배 이상으로 치솟았다.

제2형 당뇨병은 인슐린의 작용이 감소(인슐린 저항성이 증가)하면서 발생하는 후천적 당뇨병을 말한다. 종전에도 수면 장애와 당뇨병의 상관관계는 연구된 적이 많았지만, 대부분 지나치게 짧거나 긴 수면시간, 불면증에서의 당뇨병 발병 위험 증가에 초점을 맞춘 것이었다.

서지아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교대근무처럼 수면 주기가 극도로 바뀐 상황이 아니라 단지 습관적으로 늦게 취침하는 사람들에서도 수면시간이나 수면의 질과 상관없이 제2형 당뇨병의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는 것을 처음으로 증명한 연구”라고 설명했다. 

이어 서 교수는 “늦은 수면을 자제하고 적당한 시간에 취침하는 것만으로도 장년층의 당뇨병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있다. 특히 고령의 당뇨병 고위험군에서 습관적으로 늦게 취침하는 것은 꼭 피하는 것이 좋다”라며 “향후 젊은 층의 수면 시작 시간과 당뇨병 발생의 연관성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지원으로 2002년부터 현재까지 고대안산병원에서 진행 중인 한국인 유전체 역학 연구 사업-안산코호트-의 일환으로 수행됐으며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수면(SLEEP)’ 4월호에 게재됐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