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유투브에 폐암 수술 모습 '생중계'

인쇄

조석기 교수 3D 흉강경 술기 선봬

지난달 31일 분당서울대병원 흉부외과 조석기 교수가 이끄는 폐암 수술팀이 진행한 3D 흉강경 수술 장면이 유투브를 비롯해 일본 규슈대학병원과 도쿄의과대학으로 생중계됐다.

분당서울대병원 의료진의 폐암 수술 장면이 유튜브로 실시간 송출되고 있다. [사진 분당서울대병원]

3일 분당서울대병원에 따르면 3자간 생중계는 학교, 연구기관 등에서 첨단연구를 지원하는데 사용되는 코렌(KOREN)망이 활용됐다. 이에 더해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의 스마트 수술실에 갖춰진 고화질 카메라와 VR 시스템으로 유튜브에도 수술 실황이 생중계됐다.

국내에서도 손꼽히는 최소침습수술 경력과 술기를 갖춘 조 교수의 폐암 수술팀은 최신 3D 흉부 내시경 장비를 활용해 가슴을 가르지 않고 절개창(구멍) 몇 개만 낸 상태로 완벽하게 폐엽절제술을 끝마쳐 중계를 지켜본 일본 의료진으로부터 박수를 받았다.

이번 수술 생중계(Live Surgery)는 흉부외과 전상훈 교수가 좌장을 맡아 수술에 대해 해설하고, 일본 의학자들의 질문에 답했다. 일본 의료진은 조석기 교수의 3D 흉강경 술기는 물론 유튜브로 수술장 내부를 상하좌우 360도로 찍는 VR 영상이 송출되고 있다는 점도 놀라워한 것으로 전해진다. 전상훈 교수는 “병원이 직접 의료진의 의견을 수렴해 반영한 스마트 수술실이라는 것에 일본 의료진들의 관심이 컸던 것 같다”고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