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구로병원, 감마나이프 수술 500례 달성

인쇄

고대구로병원 감마나이프센터가 수술 500례를 달성했다. 2017년 서울 서남부권 최초 감마나이프센터를 개소한지 약 2년 3개월 만이다.

고대구로병원 감마나이프센터 의료진이 수술 500례 달성을 축하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고대구로병원]

30일 고대구로병원에 따르면 감마나이프 수술은 두개골이나 두피를 절개하지 않고 강한 방사선의 하나인 감마선을 이용해 수술용 나이프를 사용해 뇌신경 질환을 치료하는 첨단 방사선 수술법이다. 절개를 하지 않아 전신마취, 출혈, 감염 등에 대한 부담이 없고 수술 및 회복시간이 짧아 고령층이나 수술 고위험 환자에게 특히 유용하다.

고대구로병원의 집계 결과, 500례의 감마나이프 수술 중 45%가 양성종양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뇌전이암(40%), 뇌혈관 질환 및 기타질환(15%) 순이었다.

권택현 감마나이프 센터장은 “감마나이프 수술을 받은 환자들 모두 높은 만족도를 나타내고 있다”며 “앞으로도 더욱 정확하고 안전한 시술로 뇌종양 및 뇌혈관질환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고대구로병원은 2017년 2월 감마나이프센터 개소 후 뇌종양 및 뇌혈관질환의 방사선 수술 등 뇌신경 질환 치료에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