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치과의사회, 구강보건의 날 맞아 다양한 행사 진행해

인쇄

DDP에서 홍보 부스 운영, 구강카메라로 개인 구강 상태도 점검 할 수 있어

서울시치과의사회와 함께하는 제74회 '구강보건의 날’ 행사가 오는 6월 8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어울림광장(DDP)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서울시치과의사회 주최로, 서울특별시와 서울특별시교육청이 후원한다. 

첫 영구치가 나오는 6세의 ‘6’자와 구치(어금니)의 ‘구’를 딴 6월 9일 ‘구강보건의 날’은 지난 2016년 구강보건에 대한 국민의 이해와 관심을 높이고, 구강건강수준 향상을 위해 법정기념일로 제정됐다.

서울시치과의사회는 올해 구강보건의 날 기념 행사를 통해 1000만 서울시민들에게 구강건강의 중요성을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이번 구강보건의 날에는 많은 시민들이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치아사랑 온라인 퀴즈대잔치가  진행된다. 매년 333명에게 행운의 선물이 주어졌던 퀴즈대잔치는 올해 경품 칫솔살균기 22개가 더해져 더 많은 행운이 참가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퀴즈대단치는 법정기념일인 구강보건의 날과 관련한 4문항 정답자 중 333명을 추첨해 커피상품권(1만원)을, 22명을 추첨해 칫솔살균기를 증정한다. 6월 9일까지 구강보건의 날 홈페이지(www.구강보건의날.com)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치주질환과 치아우식증 등 각종 구강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양치습관과
정기적인 구강검진 및 스케일링이 필수다. 올바른 양치습관을 위한 ‘333 법칙’은 하루 3번, 음식 섭취 후 3분 내에, 3분 동안 양치질을 하는 것이다. 

건강한 치아를 위해서는 정기적으로 구강검진과 스케일링을 통해 치석 제거를 해주는 것도 중요하다. 서울시치과의사회 김윤관 홍보이사는 "스케일링은 연 1회 건강보험 적용으로 경제적인 진료비로 구강건강을 지킬 수 있으므로, 매년 구강보건의 날을 즈음해 가까운 동네 치과병의원을 찾아 진료받길 권장한다"고 말했다.
 

서울시치과의사회는 시민들의 구강보건 향상을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서울시와 함께 구강보건의 날 기념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구강보건의 날 기념식 및 건치아동 시상식을 포함해 구강카메라를 이용한 구강검진 및 상담부스, 치아뱃지 만들기 등 각종 홍보 및 체험부스를 설치, 시민들이 직접 구강건강의 중요성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치과계 최대의 대국민행사인 만큼 서울시치과의사회를 주축으로 서울시치과기공사회, 서울시치과위생사회, 서울시간호조무사회도 부스를 운영해 구강건강과 전신건강에 대해 홍보를 진행한다. 또 보다 전문적인 구강상담을 위해 대한치주과학회, 대한안면통증구강내과학회, 대한소아치과학회, 대한스포츠치의학회가 시민들을 찾아간다. 이외에도 서울시 치과주치의사업 소개와 금연지원도 한자리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구강보건의 날의 기념해 건치아동선발대회도 개최된다. 올해 74회를 맞은 건치아동 선발대회는 5월 30일 서울대학교 치과병원에서 진행한다. 서울시치과의사회는 아동기 치아건강 관리의 중요성을 환기하고, 초등학생과 학부모들에게 구강보건의 중요성을 일깨우고자 매년 구강보건의 날을 맞이해 건치아동을 선발하고 있다. 건치아동 선발대회는 초등학생 구강검진 결과를 토대로 서울시 25개구치과의사회에서 1차 검진을 마친 건치아동 구 대표 50명(각 구 대표 남·녀 각 1명)을 대상으로 구강검진 및 면접을 실시, 최종 수상자를 선발한다. 수상자에게는 6월 8일 구강보건의 날 기념식에서 서울시 건치아동을 시상한다.


서울시치과의사회 이상복 회장은 “이번 구강보건의 날 기념 행사가 1000만 서울시민들이 구강건강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되새기는 소중한 시간이 될 수 있도록 서울시치과의사회 4700여 회원과 함께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서울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와 성원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