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병원, 의료 서비스 질 평가 홈페이지 공개

인쇄

인천 최초, 서비스 질과 안전 확보에 대한 노력

인하대병원(병원장 김영모)이 인천 지역 최초로 홈페이지에 '의료의 질' 지표 결과를 공개했다. 홈페이지를 방문하는 고객들이 언제든 인하대병원의 의료 질 수준과 환자 안전 시스템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공개된 의료 질 지표는 ‘응급의료서비스, 중증질환, 항생제 사용 관리, 환자 중심성’ 4개 분야이다. 해당 질환 및 수술, 진료 서비스에 대한 지표 결과로 구성된다. 또한 의료진과 환자, 보호자가 예방과 치료를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하는 정보도 포함하고 있다.

각 질환에 대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적정성평가, 환자경험평가, 보건복지부 응급의료기관평가 등도 포함돼 있다.  김영모 병원장은 “진료 결과를 공개하는 것은 의료 소비자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질적인 측면에 대한 자발적 점검의 기회로 삼아 의료진이 진료 결과 향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는 의지"라고 말했다.
 

이번 지표 결과 공개는 병원 치료를 단순히 일방향적인 치료를 제공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고객과 늘 소통하고 함께 만들어나가는 쌍방향적 치료를 제공하겠다는 의미가 있다. 환자 안전 시스템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는 의지도 표현된 것이다. 

김 병원장은 “이번 지표 결과 공개가 의료 소비자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특히 인천 지역 상급 병원 의료 서비스의 질과 안전 확보에 대한 콘센서스 형성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인하대병원이 공개한 자료는 홈페이지 (www.inha.com) 에서 누구나 열람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