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반 이후 일주일에 체중 0.9kg 이상 증가 위험한 이유

인쇄

임신중독증일 수 있어, 병원 찾아 검사 받아봐야

산모 합병증의 하나인 임신중독증(전자간증)은 주로 임신 20주 이후에 발생한다. 산모의 장기 손상과 발작(자간증)뿐만 아니라 태아의 저체중이나 조산, 태반 조기 박리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산모와 태아 모두에게 치명적인 질환으로 꼽힌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임신중독증으로 병원을 찾은 산모는 연간 1만명이 넘는다. 최근 4년간(2014~2018년) 환자 수는 약 46% 증가했다.

임신중독증 고위험군은 ▶과거력이 있는 경우 ▶가족력이 있는 경우 ▶첫 임신 ▶35 세 이상인 경우 ▶비만▶다태아 임신 ▶만성 고혈압, 편두통, 제 1 형 또는 2 형 당뇨병, 신장 질환 등의 병력이 있는 경우다. 하지만 아직 임신중독증의 정확한 발생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 확실한 예방이 어렵다.

임신중독증의 주요 증상은 ▶갑작스러운 시력 저하 ▶급격한 체중 증가(일주일에 0.9kg 이상 증가) ▶갈비뼈 바로 아래쪽 배의 극심한 통증 ▶지속하는 심한 두통 ▶얼굴, 손, 발의 부종이다.  이런 경우엔 병원을 찾아 전문의와 상담해보는 것이 좋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