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남성 소변줄기 갑자기 약해진 이유는

인쇄

전립샘비대증, 당뇨·고혈압·비만이면 젊더라도 안심 못 해

호두만 한 크기의 전립샘은 남성에게만 있는 생식기관이다. 방광 아래에 위치해 소변이 배출되는 요도를 감싸고 있다. 전립샘에서 분비되는 액은 정자의 영양분이 되고 요도의 감염을 막는 역할을 한다. 전립샘은 보통 50대부터 전립샘암이나 전립샘비대증 등의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전립샘비대증은 50대 남성의 50%, 60대 남성의 60%, 70대 남성의 70%가 앓을 정도로 흔한 질환이다. 인천성모병원 비뇨기과 이동환 교수는 “비뇨기 관리는 무엇보다 삶의 질과 연관이 깊다”며 “생명을 유지하는 장기는 아니지만 우리 몸의 노폐물을 배출하는 기관으로, 여기에 문제가 생기면 여간 귀찮고 고통스러운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전립샘비대증은 요도를 감싸고 있는 전립샘의 크기가 커짐에 따라 요도를 압박해 소변길을 좁아지게 만들어 배뇨장애를 일으키는 질병이다. 노인성 질환이라고 여겨지던 전립샘비대증이 최근 들어 30~40대 젊은 층에서도 느는 추세다. 식생활이 서구화되고 당뇨, 고혈압, 비만과 같은 대사증후군 환자가 늘면서 벌어진 현상이다.

전립샘비대증의 증상은 크게 소변을 볼 때 느끼는 배뇨증상과 소변이 방광에 찰 때 느끼는 저장증상으로 나눌 수 있다. 우선 배뇨증상으로는 소변 줄기가 감소하는 ‘약뇨’, 배뇨 시작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는 ‘요주저’, 소변을 본 후에도 시원하지 않은 ‘잔뇨감’ 등이 있다. 저장증상은 소변을 너무 자주 본다고 느끼는 ‘빈뇨’, 야간에 소변을 보기 위해 한 번 이상 잠에서 깨는 ‘야간뇨’, 갑자기 소변이 마려우면서 참기 어려운 ‘요절박’ 등을 꼽을 수 있다. 이동환 교수는 “전립샘비대증을 방치하면 소변을 못 보는 하부요로 증상이 악화해 방광염 혹은 요로결석 등 여러 합병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지고, 심각한 경우 급성전립성염과 신우신염을 일으킬 수도 있다”며 "상태에 따라 적절한 시기에 치료를 받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