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검진 수검자 1000명 중 4명은 암 발견

인쇄

서울성모병원 건진센터 2만 4475명 검진자 조사 결과

암을 예방하고 조기 치료하기 위한 방법 중 건강검진이 제일 효과적인 것으로 확인할 수 있는 통계자료가 나왔다.  

서울성모병원 평생건강증진센터(센터장 김영균 교수)는 2018년 3월부터 2019년 2월까지 개인과 기업소속 총 2만 4475명의 검진자를 대상으로 외래진료 연계와 암 진단 환자의 통계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3439명을 외래진료로 연계했으며 이 중 95명인 0.4%가 암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된 암의 종류를 살펴보면 위 24건, 유방 19건, 폐 8건, 결장 7건, 갑상샘 6건, 전립선 5건, 직장 5건 등 한국인의 사망 원인 5대 암으로 불리는 암종이었다.  


2016년 보건복지부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새로 발생한 암 환자 수는 22만 9180명이다. 암 발생률은 인구 10만 명당 286.8명인 0.28%이다. 서울성모병원에서 건진을 통해 암 확진 판정을 받은 인원과 단순 비교 시 약 1.6%로 건진이 보다 효율적으로 암을 발견해 치료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 김영균 센터장은 “건강검진을 받기 위해 검진 전문 인력이 갖춰진 곳을 선택하는 것을 권한다”며 “전문의 외에도 영영사와 운동처방사 등 검진 이후 수진자의 건강을 관리해줄 수 있는 곳이 도움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