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똑똑해질까…스마트 기기로 우울증·조울증 사전에 90% 예측

인쇄

고대안암병원 이헌정 교수팀

손에 차는 스마트밴드와 스마트폰을 통해 수집한 생체 데이터를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하면 우울증이나 조울증 등 기분장애를 사전에 90%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대안암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헌정 교수와 조철현 교수, 성신여대 이택 교수 등 공동 연구팀은 스마트밴드와 스마트폰만으로 우울증, 조울증의 발생을 90%에 가까운 정확도로 미리 예측 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55명의 주요우울장애, 1형 양극성장애, 2형 양극성장애 환자에서 활동량, 수면양상, 심박수변화, 빛노출 정도를 스마트밴드와 스마트폰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수집하면서 증상의 변화와 우울증, 조증, 경조증의 재발양상을 2년간 추적 관찰했다.

우울증과 조울증은 꾸준히 약물치료를 해도 다양한 요인이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재발하기 쉽고, 사전에 이를 예측하는 것도 어렵다. 하지만 연구팀이 스마트기기를 이용해 생체리듬 교란과 연관된 활동량 등의 요인을 AI에 학습시킬 경우, 3일 후의 증상 재발 여부를 90%에 달하는 정확도로 예측해냈다.
 

고대안암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헌정 교수 [사진 고대안암병원]

이번 연구는 환자의 주관적인 증상 보고 없이, 객관적인 행동양상과 생체리듬의 교란을 측정하여 우울증과 조증 재발을 예측, 진단 가능함을 보여준 최초의 연구다. 이헌정 교수는 "기분장애 환자의 증상발현을 예측하면 사전에 이를 조절하거나 완화하는 게 가능하다. 결과적으로 환자와 보호자의 삶의 질을 크게 높이는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헌정 교수는 “이번 연구를 기반으로 약물치료만으로 예방하기 어려운 우울증, 조울증의 재발을 약물치료와 함께 웨어러블기기와 스마트폰의 도움으로 예방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히며 “머지않은 미래에 이 기술이 환자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는 관련분야 최고 권위의 국제학술지 'Journal of Medical Internet Research'에 4월 게재됐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