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병에 쥐어 짜는 듯한 흉통, 여성에게는 안 나타날 수 있어

인쇄

고대 안암병원 한국인 1500여명 조사 결과

남성과 여성은 골격과 호르몬 분비, 생활 방식 등에 차이가 크다. 같은 질환을 앓아도 나타나는 증상이 다른 이유다. 협심증이 대표적이다. 실제 한국인 남녀의 협심증 증상을 연구한 결과, 남성과 여성은 통증 양상이나 지속 시간 등에 뚜렷한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고대안암병원 순환기내과 조동혁, 박성미, 심완주 교수팀은 가슴통증(흉통)을 호소하는 환자 1549명을 대상으로 흉통의 양상과 협심증간의 연관성을 검토해 결과를 2일 공개했다,

협심증은 심근경색으로 진행해 생명을 위협할 수 있어 조기 발견과 치료가 중요하다. 주로 흉통을 호소하지만 이런 증상이 협심증 뿐 아니라 대상포진, 근골격계질환, 호흡기질환, 정신질환 등의 다른 질환으로 인해 나타나기도 해 이를 감별하는 것이 중요하다.

연구팀에 따르면 협심증이 의심되는 환자는 가슴 한 가운데가 아프거나 계단 오르기와 같은 활동에 의해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 심혈관 조영술에서 관상동맥혈관 협착이 있을 가능성이 높았다.

단, 남녀에서 통증 양상과 지속 시간 등은 차이가 있었다. 첫째, 남녀 협심증 환자 중 남성은 왼쪽가슴, 여성은 상복부의 통증을 주로 호소했다. 둘째, 통증의 양상은 남성은 쥐어짜는 통증을, 여성은 둔하고 애매한 통증을 호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셋째, 증상의 지속시간은 남성의 겨우 5분 이내로 짧은 경우가 48.4%로 절반 가량이었지만 여성의 경우 5분 이상 지속되는 경우가 54.6%로 더 많았다. 심지어 1시간 이상 지속되는 경우도 4명 중 1명(27%)에 달했다.

협심증 증상이 성별에 따라 다르게 나타날 수 있는 만큼, 정확한 협심증 진단을 위해 남녀간의 다른 기준이 필요하다는 의미다. 조동혁 교수는 "가슴 한가운데 통증이 운동에 의해 악화되는 경우 순환기내과 진료가 필요하다. 또한 남성의 경우 전형적인 흉통을 호사하는 반면 여성의 경우 비전형적인 경향을 보여 적절한 진료가 늦어질 수 있으므로 보다 세심한 진료가 필요할 것"이라 강조했다.

심완주 교수는 "협심증을 포함해 다수의 질환이 서양 남성의 증상을 기준으로 삼은 경우가 많아 국내 임상 현실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라며 "한국인에게 적합한 진단기준을 확립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연구는 여성심장질환 연구회를 통해 진행됐으며 최근 SCI급 국제학술지인 대한내과학회지에 실렸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