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 치과병원, IT 플랫폼 기반 국내 첫 치과 종합검진센터 개설

인쇄

치과 종합검진 표준화 기대

경희대 치과병원은 구강 건강을 종합적으로 점검·관리할 수 있는 치과 종합검진센터를 개소했다. 병원에서 신체의  건강 상태를 점검하는 검진을 받듯 치아·잇몸 상태는 물론 저작력, 얼굴 균형 등을 고려한 포괄적인 치과 검진을 받 을 수 있다.

경희대 치과 종합검진센터에서는 3D 파노라마 영상촬영, 형광분석검사 촬영 등 일반적인 치과 임상검사는 물론 충치  활성도 검사, 혀와 턱 맞물림 등 구강·저작 기능을 점검하는 동적 구강기능 검사 등으로 진단 정확도를 높였다. 이 를 통해 육안으로는 확인하기 힘든 치주질환, 턱 관절 장애, 부정교합, 구강암 등 치아·구강 질환을 검진한다. 치과  구강검진만 별도로 검진 시스템을 구축한 것은 국내에서는 경희대 치과병원이 최초다. 황의환 치과병원장은 "대학치 과병원으로 종합검진 개념의 도입한 것"이라며 "치과 검진을 표준화해 국민 구강건강 관리에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 다. 

얼굴 근육과 위·아래 턱의 교합압 등을 3차원으로 살펴보는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국가 구강검진에 포함된 치과 검진은 눈으로 치아의 외형을 살펴보는 것에만 그쳐 한계가 많았다. 이같은 점을 보완 한 것이 치과 종합검진이다. 미세하게 금이 간 치아는 없는지, 씹는 힘은 괜찮은지, 충치는 언제 활성화 되는지 등  눈에 보이지 않는 다양한 치아·구강 건강 관련 데이터를 수집하고 객관적으로 판단해 최적의 진료를 제공한다. 특히  ‘블록체인 기반 치과검진 EMR 시스템’ 등 IT 플랫폼을 도입해 검진 결과의 위변조를 막는 등 신뢰성을 높였다. 올 바른 검진은 체계적인 치과 치료로 이어진다. 

예컨대 치과 질환인 충치는 병원에 따라 치료가 필요한 치아라고 판단하는 갯수가 다르다. 그런데 잘못 관리하거나  과잉 치료하면 오히려 치아·잇몸 상태가 나빠질 수 있다. 치주질환은 특별한 증상없이 진행되기 때문에 자기도 모르 게 병을 키울 수 있다. 구강질환을 선제적으로 모니터링하는 치과 종합검진이 중요한 이유다. 최용석 센터장은 "충치  등 치과 질환은 소리없이 전신건강을 파괴한다"며 "치과 종합검진을 통해 구강 건강관리 수준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희대치과병원은 이날 중국 하얼빈시 제2병원에 종합검진센터와 바이오급속교정 시스템을 수출하는 내용의 협 약도 맺었다. 중국 치과병원에 검진센터 시스템이 구축되면 한국에 있는 치과의사가 원격으로 환자 데이터 등을 확인 하며 자문해주는 방식으로 검진 서비스를 하게 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