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리드 부정맥 치료, 심방세동 표준치료 가능성 열었다

인쇄

외과 수술·내과 시술 장점 접목…대한부정맥학회 치료 가이드라인에 반영

흉강경을 이용한 하이브리드 부정맥 치료가 심방세동 치료 가이드라인에 포함됐다.

대한부정맥학회는 최근 ‘2018 심방세동 카테터 절제술 대한민국 진료지침’ 개정판을 내고, 국제학술지(International Journal of Arrhythmia)를 통해 공개했다. 개정 지침에는 하이브리드 부정맥 치료의 적응증과 치료 방법, 강점 등이 상세히 소개돼 눈길을 끌었다.

하이브리드 부정맥 치료는 외과 수술과 내과 시술이 접목된 첨단 치료법을 말한다. 기존의 내과적 치료에 반응을 하지 않거나 실패해 부정맥이 재발한 환자가 치료 대상이다. 치료는 먼저 흉곽에 0.5㎝ 구멍을 내고 흉강경을 통해 심장을 직접 보며 양극성 고주파로 부정맥 유발 부위를 차단한다. 그런 다음 수술 3개월가량 후에도 비정상 전기 신호가 발견되면 내과적 시술을 추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가슴을 열고 심장을 멈춘 채 수술해야 했던 기존 치료법과 달리 난이도는 높지만 환자 부담이 적은 게 강점으로 꼽힌다. 수술 시간은 평균 90분 정도로 짧고, 재원 기간도 4일에 불과하다. 특히 심방세동 환자에게서 흔한 뇌졸중의 주요 원인인 좌심방이를 제거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삼성서울병원 심장외과 정동섭 교수팀이 하이브리드 부정맥 수술을 하고 있다. [사진 삼성서울병원]

국내에서는 2012년 삼성서울병원 심장센터에서 처음으로 성공했다. 이 병원 심장센터 부정맥팀 순환기내과 온영근·박경민 교수, 심장외과 정동섭 교수팀은 지난해 세계에서 세 번째로 하이브리드 부정맥 치료 300례를 달성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현재는 430례 이상 시행해 국내에서 가장 많은 치료 경험이 있다.

치료성적 역시 고무적이다.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이들 교수팀은 하이브리드 치료 이후 1년간 심방세동 회피율이 92.3%에 달했다고 보고했다. 가장 최근 하이브리드 부정맥 치료를 받은 환자 154명 가운데 평균 2년이 지난 후 24명에게서 재발해 증상을 호소했지만 내과적 시술을 추가하자 17명이 정상 박동을 되찾았다. 하이브리드 부정맥 수술 후 2년이 지난 후에도 증상이 소실됐거나 정상 박동이 유지되는 비율이 95%에 달한 셈이다.

최근에는 좌심방이 폐쇄술 전용 클립이 도입돼 보다 안전하고 좋은 장기 성적이 기대된다. 신의료재료이지만 건강 보험 적용이 빠르게 확정돼 환자 부담이 많이 줄어들 전망이다. 심장외과 정동섭 교수는 “흉강경을 이용한 수술적 절제를 포함해 하이브리드 치료는 심방세동 환자에게 중요한 선택지 중 하나로 떠올랐다”며 “이 분야 발전이 빠른 만큼 전향적 연구 등을 통해 과학적 근거를 더욱 탄탄히 해서 환자 치료에 보탬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