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작스러운 운동에 놀란 근육, 이렇게 해야 풀려요

인쇄

근육 경련 잦은 사람, 온찜질이나 근육 마사지 도움

따뜻한 봄을 맞아 운동을 즐기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평소에 하지 않다가 갑자기 운동을 하면 근육이 놀라 다칠 수 있다. 특히 '쥐가 났다'고 표현하는 종아리 근육이 당기는 증상을 흔히 경험한다.

준비 없이 갑작스럽게 운동을 하거나 운동을 너무 과도하게 하면 종아리 근육이 갑자기 딱딱해지면서 발가락과 발목이 모두 발바닥 쪽으로 강하게 구부러지는 '경련성 수축'이 일어날 수 있다.

근육 경련은 종아리 근육에서 가장 흔히 발생하지만 발바닥·허벅지 근육에서도 나타난다. 드물게는 가슴, 배, 어깨 근육에서 발생할 수 있다. 근육 경련은 20~30초 후에 대부분 풀리지만 10분 이상 계속될 때는 증상이 며칠간 지속되기도 한다.

근육 경련은 운동 중 땀과 입김을 통해 수분과 전해질이 몸 밖으로 다량 배출되면서 탈수와 전해질 부족 현상이 나타나 근육 세포 내 저산소 현상과 피로물질(젖산)이 쌓이면서 근육 경련이 일어난다고 알려져 있다. 전해질 중 나트륨, 칼륨, 마그네슘이 부족한 경우에 근육 경련이 더 쉽게 나타난다.

종아리 근육 경련은 중년 이후 특히 여성에게서 보다 빈번하게 나타나는데, 이는 운동보다는 체내 전해질 부족 현상을 유발하는 다른 요인이 원인인 경우가 많다. 인제대 상계백병원 재활의학과 김철 교수는 “당뇨병, 만성 신장 질환, 갑상선 질환, 간경화, 하지정맥류, 동맥경화증, 심장질환, 뇌졸중이나 임신 말기에 근육 경련이 쉽게 나타날 수 있다”며 “과로, 영양실조, 탄산음료 및 인공 감미료의 과다 섭취, 일부 혈압약, 이뇨제, 골다공증약의 장기 복용도 근육 경련을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힘 빼고 발·발목을 발등 쪽으로 늘려야
갑자기 쥐가 났을 때는 우선 긴장하지 말고 가능한 다리에서 힘을 빼야 한다. 가능한 힘을 빼고 두 손으로 발과 발목을 발등 쪽으로 잡아당겨 늘려주면 경련이 풀린다. 코에 침을 바르면 낫는다고 하는 민간요법이 있는데 이는 효과나 근거가 없다.

종아리 근육 경련이 자주 나타나는 사람은 평소에 온찜질이나 근육 마사지를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적당량의 이온 음료나 소금물을 마심으로써 마그네슘, 칼륨, 나트륨 등의 전해질을 보충해 주는 것도 방법이다. 비타민B 복합제, 마그네슘 보충제 복용 역시 권장된다. 심한 경우 처방약을 사용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병원 진료가 필요하다.

김 교수는 “근육 경련이 근육 한두 곳의 국소적인 현상이 아닌 전신적이고 또 장시간 반복해서 나타난다면 드물게 다발성경화증이라는 희귀난치성 질환일 수 있으므로 정확한 검사와 진단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