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 모를 뻐근함과 통증, 몸의 '균형' 깨졌다는 신호죠

인쇄

어깨 높이, 척추 정렬 등으로 확인 가능

나이가 들수록 낙상, 사고의 위험이 커진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특히 관심을 가져야 할 건 몸의 균형이다. 온몸이 자주 뻐근하고 욱신거리거나 통증이 나타난다면 몸의 균형을 점검할 때다.

방법은 간단하다. 최소한의 옷을 입고 전신 거울 앞에 서서 자신의 모습을 비춰 보았을 때 귀와 어깨 높이, 벨트 라인이 수평인지 확인해보자. 골반 높이가 다르거나 바지 한쪽이 짧거나 긴 듯한 느낌, 바지나 치마가 한쪽으로 자주 돌아가거나 신발의 굽이 한쪽만 더 닳는 상황에 자주 직면했다면 척추나 골반이 틀어져 있기 때문이다. 평소 몸을 한쪽으로 기대어 앉거나 다리를 꼬고 앉는 자세, 한쪽 다리에만 힘을 주고 선 자세를 자주 하거나 무거운 가방을 한쪽으로 오랫동안 메고 다니는 습관이 있으면 치우친 무게중심을 바로잡기 위해 몸이 기울어지고 전체가 불균형을 이루게 된다.
 
척추는 일자로 똑바로 서 있어 정면에서 보았을 때 머리가 몸의 중심에 위치해야 하는데, 일자가 아니고 옆으로 휘어있거나 양쪽 어깨의 높이가 명확하게 차이 나면 몸의 균형이 깨진 것이다. 척추의 측만을 자가진단해보는 가장 쉬운 방법은 일명 'Adam’s Test'로 두 다리를 모으고 서서 가능한 만큼 허리를 앞으로 숙여 등을 관찰하는 것이다. 등의 한쪽이 튀어나왔거나 엉덩이나 다리에 저리고 당기는 증상이 있다면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이미 휘어버린 뼈는 어쩔 수 없지만 자세를 바로잡아주는 방법으로 질환의 진행을 막고, 통증과 불균형이 심해지는 것은 예방할 수 있다.
 
옆에서 보았을 때 귀, 어깨, 팔꿈치, 고관절(허벅지 뼈), 무릎, 발목이 일직선상에 있어야 근육에 무리한 부담이 가지 않고 편안히 서 있는 자세다. 만약 이 선상에서 벗어나면 넘어지지 않은 자세를 유지하기 위해서 근육이 모르는 사이에 계속 수축하여 체형도 변하고, 근육 피로로 인한 근육통이 발생한다.
 
목동힘찬병원 윤기성 원장(신경외과 전문의)은 “성장기의 10대는 S자 만곡이 뒤틀리면서 척추측만증이 심해지지만 30~50대 직장인들은 척추전만증을, 60대 이후 노인들은 척추후만증을 주의해야 한다”며 “몸이 바르지 못하면 체중이 한 쪽으로 쏠리고, 근육이 뭉쳐 통증이 오다가 결국 척추뼈가 휘거나 비틀어져 몸 전체가 영향을 받는데, 연령별로 편한 자세를 취하다가 척추 변형이 오게 된다”고 말했다.
 
평소 앉는 자세도 신경 써야 하는데, 목의 정상적인 모습은 측면에서 보면 C 모양을 유지한다. 컴퓨터를 사용할 때는 모니터를 눈높이에 맞추고, 귀와 어깨가 일직선이 되는 자세를 의식적으로 취하자. 또 고개를 숙인 채 1시간 이상 작업하는 습관은 지양하고, 수시로 목과 어깨를 푸는 스트레칭을 실천해 긴장된 근육을 풀어주는 것이 좋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