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반 질환 많은 초고도 비만 환자, '대사 수술' 주목

인쇄

올해부터 건강보험 적용돼 수술비 부담 줄어

올해부터 비만 수술에 건강보험이 적용되면서 비만 환자의 부담이 크게 줄었다. 하지만 모든 비만 환자가 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건 아니다. 

▶체질량지수(BMI) 35kg/m² 이상인 경우 ▶체질량지수 30kg/m² 이상이면서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수면무호흡증, 관절질환, 비알콜성 지방간, 위식도역류증, 천식, 심혈관질환, 다낭성난소증후군 등 비만 관련 합병증이 있는 경우 ▶내과적 치료에도 혈당 조절이 되지 않는 체질량 지수가 27.5kg/m² 이상인 제2형 당뇨 환자인 경우 중 한 가지라도 해당되면 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여기서 체질량지수(BMI)는 체중(kg)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이다. 예를 들어 몸무게가 100kg, 키가 1.6m(160㎝)인 경우 '100kg÷(1.6m x 1.6m)' BMI를 계산하면 39.06으로 보험 적용 대상이다. 비만 합병증이 있을 때는 BMI 수치가 낮아도 보험 적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비만 수술을 시행하는 의료기관을 방문해 확인하는 것이 좋다. 단, 18세 이상이 대상이며 18세 미만은 뼈 성장 종료가 엑스레이 검사 등으로 확인된 경우에만 해당한다.

비만은 다양한 대사 질환의 원인이며 위식도 역류 질환, 수면무호흡증, 성기능 장애, 불임, 관절염, 일부 암의 발생과도 관련이 있다. 비만의 정도가 심할수록 동반 질환이 많아져 이로 인한 의료비용이 상승한다. 서울백병원 비만센터 허양임 교수는 " 비만 및 동반 질환의 진단과 적극적인 치료는 기대 여명 증가와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한 필수적인 조치"라고 강조했다.

성인 32.4% 비만, 사회경제적 비용 1조 넘어
국민건강영양조사(2015)에 따르면 19세 이상 한국인의 32.4%(남자 40.7%, 여자 24.5%)가 체질량 지수 25kg/m² 이상인 비만 환자다. 과체중·비만에 의한 우리나라의 사회경제적 비용은 1조8000억원으로 국가 건강 관리 지출의 3.7%를 차지하고 있다.

서울백병원 비만대사센터는 위의 크기를 줄여 섭취량을 제한하고 포만감을 빨리 느낄 수 있도록 하는 섭취 제한 수술법(위 조절밴드술, 위 소매절제술)과 소화의 역할을 담당하는 소장과 위 사이에 우회로를 만들어 음식물이 소장을 통과하지 않도록 하는 흡수제한 수술법(루와이 위 우회술)을 시행하고 있다.

서울백병원 외과 이우용 교수는 "위 밴드, 위 소매절제, 위 우회술, 십이지장 치환술 등 수술 종류와 관계없이 국내에서 시행 중인 거의 모든 수술에 건강보험이 적용된다"며 "초고도 비만이거나 합병증이 있는 환자는 비만대사 수술이 효과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