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9대 대한약사회장에 김대업 회장 취임

인쇄

소통 능력 갖춘 정책 전문가

김대업 신임 대한약사회장(사진)이 12일 열린 제 65회 정기대의원총회에서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임기를 시작한다.


김 신임 회장은 지난해 12월 13일 우편투표와 전자투표 방식으로 진행된 선거를 통해 선출됐다. 원활한 소통능력을 가진 정책통으로 평가 받는다. 대한약사회는 "김 신임 회장이 약사직능 강화 및 역할 확대를 통해 약사 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고, 고령사회의 진입에 따른 약사들의 대국민 봉사를 강화하는 일에 노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신임 회장은 성균관대 약대를 졸업하고 동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대한약사회 부회장, 기획이사, 상근이사, 정보통신위원장과 약학정보원장, 대한약학정보화재단 상임이사, 의약품정책연구소 부소장, 대통령직속위원회 약사발전특위 전문위원, 보건복지부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위원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대한약사회는 "오랜 회무를 통해 입증된 업무능력으로 국민과 약사직능 간 가교로서 대한약사회를 발전시켜 국민건강 증진 및 상호신뢰 확대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