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성자 치료 한 간암 환자 5년 생존율, 1기 69%·2기 65%

인쇄

국립암센터, 환자 243명 분석…3~4기 환자 다른 치료 병용 시 생존율 각각

양성자 치료가 초기 간암뿐 아니라 진행성 간암에도 효과적이고 안전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양성자 치료는 방사선 치료의 하나로, 수소 원자핵을 가속해 얻은 분리된 양성자를 이용해 암을 치료한다.

국립암센터 김태현 양성자치료센터장, 간담도췌장암센터 박중원·김보현 교수 연구팀은 2012년 6월부터 2017년 4월까지 국립암센터에서 양성자 치료를 받은 간세포암종 환자 243명을 분석해 이 같이 밝혔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양성자 치료를 받은 간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은 1기 69%, 2기 65% 이상이었다. 이는 수술 또는 고주파 치료와 유사한 치료 결과다. 이들 환자는 종양의 위치나 크기, 재발, 동반 질환(고령, 신장기능 저하 등)으로 수술 치료가 어려운 상황이었다.

특히 수술 치료가 어렵고 예후가 좋지 않은 3기·4기 환자는 다른 치료와 병용했을 때 5년 생존율이 각각 43%, 26%에 이른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일반적인 간암 생존율을 웃도는 수치로, 양성자 치료가 모든 병기의 간암 치료에 효과적이라는 것을 보여준다.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2012~2016년 발생한 간암 환자의 전체 생존율은 34.6%였다. 병기별로 보면 국한 54.3%, 국소 18.1%, 원격 2.5%이었다.
 

김태현 국립암센터 양성자치료센터장.


양성자 치료의 최대 장점으로 꼽히는 안전성 역시 이번 연구를 통해 재확인했다. 전체 대상자 중 양성자 치료로 인해 심각한 간 기능 저하가 나타난 환자는 단 한 명도 없었다.

김태현 양성자치료센터장은 “최첨단 기술인 양성자 치료가 기존의 다양한 간암 치료법에 더해져 간암 치료의 지평을 넓히고 있다”며 “우리나라 간암의 치료 성적은 선진국에서 양성자 치료나 간 이식 수술을 받으러 올 정도로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김 센터장은 “국립암센터는 국내 최초로 양성자 치료를 도입해 우리나라 입자 치료의 새로운 역사를 열었다"며 "11년간 6만 회의 치료 경험을 바탕으로 치료 효과를 극대화하고 적응증을 확대해 더욱 많은 암 환자가 양성자 치료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간암의 양성자 치료는 보통 2주에 걸쳐 매일 30분씩 총 10회 진행하며 보험급여가 적용돼 본인부담금이 10회에 약 70만 원 수준이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Cancers) 최신호에 실렸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