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갑상샘 질환, 남성의 5배…치료 시 주의해야 할 이것

인쇄

갑상샘 질환 치료 체크포인트

갑상샘 질환으로 고통받는 여성이 많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2018)에 따르면 갑상샘 관련 질환자는 여성이 남성에 비해 최대 5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갑상샘 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를 살펴보니 여성이 남성의 2.5~5.3배였다. 이중 갑상샘암은 여성이 남성의 4배, 갑상샘기능저하증은 5.3배, 갑상샘기능항진증은 2.5배였다. 갑상샘 질환은 다양한 연령층에서 발생한다. 연령대별로 관심을 둬야 할 갑상샘 질환 체크포인트를 알아봤다.

대부분의 10대 환자는 약물 복용에 소홀한 편이다. 약을 먹은 후 증상이 사라지면 공부하거나 학원에 다니는 등 바쁜 일정 탓에 약 복용을 건너뛰기 쉽다. 이로 인해 증상이 다시 악화하면 초기 약물 복용량으로 치료를 다시 시작해야 한다. 치료 기간이 불필요하게 길어질 수 있다.

20대 갑상샘 질환자는 체중 문제를 흔히 호소한다. 갑상샘기능항진증 약을 복용하면 체중이 증가할 수 있다. 이때 약물 복용을 임의로 중단하기 쉬운데 체중 증가는 치료 과정 중에 나타나는 일시적인 현상으로 여겨야 한다.

갑상샘기능항진증·저하증을 치료하지 않으면 임신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설령 임신을 하더라도 태아나 임신부의 건강에 해롭다. 임신이나 수유 중이더라고 필요한 약물을 선택해 복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인제대 상계백병원 내분비내과 고경수 교수는 “임신을 계획 중인 갑상샘 질환 환자는 반드시 갑상샘 기능을 정상으로 유지하는 치료를 임신 중에도 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갱년기 증상과 유사한 갑상샘기능항진증
30~40대에는 증상을 잘 못 느끼는 경우가 많다. 모임에서 오랜만에 만난 지인들에게 목이 부었다는 얘기를 듣고 병원을 찾는 사례가 흔하다. 고경수 교수는 “환자에게 증상을 물어보면 전형적인 갑상샘 질환의 증상을 이미 오래전부터 보였던 경우가 종종 있다”며 “이전과 다른 증상이 있다면 병원을 내원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50대에 생긴 갑상샘기능항진증의 일부 증상은 갱년기 증상과 매우 유사하다. 예민해지고 땀을 많이 흘리는 식이다. 환자가 임의로 자가진단하기에는 어려운 점이 있으므로 병원을 방문해 간단한 혈액 검사로 갑상샘 수치를 확인해 올바른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

노년기에는 전형적인 갑상샘 질환 증상이 잘 나타나지 않는다. 이유없이 체중이 줄거나 얼굴이 푸석푸석하고 무기력해지는 정도다. 이 또한 혈액 검사를 통해 갑상샘 기능을 확인해야 한다. 노년기에 치료를 할 때는 치료 속도를 잘 조절해야 한다. 갑상샘 호르몬 상태에 급격한 변화를 주기보다는 치료 속도의 완급을 조절해 다른 장기 기능이 서서히 적응해 나갈 시간적 여유를 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