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전근개 손상 환자 6명 중 1명은 봄철 발생…이유는?

인쇄

외상, 과도한 운동 등 원인. 중노년층 특히 주의해야

주모(68)씨는 봄이 되면서 매일 저녁마다 아파트 단지에서 배드민턴을 치기 시작했다. 어깨가 아팠지만, 스스로 무리해서 치는 것이 아니라 생각해 처음에는 일시적인 증상으로 여겼다. 그러던 어느 날 갑자기 통증이 악화하더니 팔을 들기조차 어려울 정도가 됐다. 주 씨는 병원에서 회전근개 파열 진단을 받았다.

봄이면 어깨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다. 겨우내 근골격계가 약해진데다, 활동량이 갑자기 늘어나기 떄문이다. 실제 대표적인 어깨 질환인 회전근개 손상 환자는 3월에 가장 많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어깨 회전근개 손상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총 13만4280명으로, 이 중 3월 환자수가 2만4132명(18%)으로 가장 많았다.

어깨는 다른 관절부위보다 움직이는 운동 범위가 크고 자주 사용하기에 질환에 쉽게 노출된다. 회전근개는 어깨에 있는 4개의 근육 힘줄로, 외부 충격이나 퇴행성 변화로 파열되거나 끊어지는 것을 회전근개 손상(회전근개 파열)이라 한다.

동탄시티병원 권혁빈 원장은 “어깨는 계속 사용하는 관절이기에 노화와 관련이 깊다"며 '흔히 운동을 과도하게 하거나 갑자기 어깨를 무리해서 사용했을 때 발병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퇴행성 변화로 인한 손상도 많아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근력이 약해지는 중노년층의 경우 어깨를 반복적으로 움직이거나 무거운 물건을 드는 것만으로도 회전근개에 무리가 갈 수 있다. 오십견과 증상이 비슷해 방치하는 경우가 많지만 회전근개는 진행성이라 시간이 지날 수록 손상이 심해져 초기 치료가 중요하다. 만약 ▶팔을 위로 올릴 때 아프고 ▶저녁에 통증이 심하거나 ▶어깨에서 소리가 날 경우에는 회전근개 손상을 의심해야 한다.

초기에는 약물치료와 운동치료 등으로 호전 가능하나 파열 범위가 넓고 통증이 심하면 환자 상태에 따라 어깨 관절 부위에 초소형 카메라를 넣어 치료하는 관절내시경 수술로 증상 완화와 치료가 가능하다.

권 원장은 “갑자기 운동을 하거나 무거운 물건을 드는 것은 피하고, 중노년층의 경우 가벼운 운동을 할 때도 근육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스트레칭 등으로 근육을 풀어 부상을 예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