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 연결, 음성 인식 기능 탑재한 '스마트 수술실' 개소

인쇄

분당서울대병원 자체 스마트 수술 시스템 구축

글로벌 수술 패러다임이 ‘스마트’로 전환되는 가운데 분당서울대병원이 자체 스마트 수술 시스템과 교육 플랫폼을 구축해 주목 받는다.
 

분당서울대병원은 5일 스마트 수술실 개소식을 열었다.[사진 분당서울대병원]

6일 분당서울대병원에 따르면 지난 5일 개소한 스마트 수술실은 의료진별로 수술 장비 세팅이 가능한 프리셋 기능을 포함해 스마트 터치 패널로 수술실의 전체 환경을 제어할 수 있는 통합 컨트롤이 가능하다. 일부는 음성 인식 시스템과 연동돼 말로도 제어할 수 있다.

예컨대 스마트 수술실에 들어선 외과 교수가 컨트롤 패널 화면에 자신의 이름을 터치하면 수술 장비의 세부 설정이 해당 교수에 맞게끔 바뀐다. 수술에 앞서 조명을 수술 조명으로 바꿔달라 하면 주변이 어두워지면서 수술에 더욱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 구축된다.
 

스마트 수술실 내부 모습 [사진 분당서울대병원]

세계적인 경쟁력을 가진 최소침습수술(복강경, 흉강경, 관절경수술, 로봇수술 등)의 메카답게 각종 영상 수술 장비도 현시점에서 도입 가능한 최고의 의료기기가 설치됐다. 근적외선을 이용한 영상유도수술(IGS; Image Guided Surgery)이 가능하고, 기존 Full-HD보다 4배 더 선명한 4K 수술내시경과 수술 시야를 입체적으로 볼 수 있는 3D 수술내시경을 동시에 지원하는 디스플레이를 도입해 보다 정교하고 세밀한 수술을 구현할 수 있다.
 

통합 컨트롤 패드를 사용하는 모습 [사진 분당서울대병원]

또, 수술 중 병리검사 결과에 대한 의견을 수술실과 병리검사실 양쪽에 설치된 화상연결 솔루션을 통해 실시간 협진하는 ‘원격 병리진단(Tele-Pathology)’ 시스템도 적용돼 진단, 치료 결과를 끌어올린다.

분당서울대병원 관계자는 "스마트 수술실은 국내는 물론 글로벌 차세대 의료인을 양성하는 ‘교육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며 "환자 동의를 거쳐 수술 장면을 4K나 3D 영상, 또는 360도 카메라를 이용한 8K VR영상 등으로 제작하고, 병원의 수술 교육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channel/UChSgAmSNGBsD-anFLLgaqtw)에 교육 콘텐츠로 등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수술 생중계(Live Surgery) 기능을 구현해 자체 화상연결 솔루션으로 세계 어디든 실시간 송출이 가능한 시스템을 갖췄다고 병원 측은 밝혔다.
 

스마트 수술실에 배치된 8K VR 카메라 [사진 분당서울대병원]

전상훈 분당서울대병원장은 “새로 구축된 스마트 수술실은 글로벌 기업의 단일 솔루션에 맞추지 않고 교육 플랫폼으로서의 가치와 의료진의 의견을 반영해 최적화한 공간”이라며 “특히 스마트 수술실과 연계해 함께 구축한 교육 플랫폼을 통해 글로벌 의학자들에게 대한민국의 우수한 의료와 수술 술기를 알리고 함께 발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