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하다 발목 삔 중학생, 통증 심한 원인 따로 있다

인쇄

청소년 부주상골증후군 주의…출생 시 뼈가 정상적으로 유합하지 못해 발생

부주상골증후군은 출생 시 뼈가 정상적으로 유합하지 못해 나타나는 질환으로 대표적인 족부 질환 중 하나다. ‘액세서리 뼈’라고도 불리는 부주상골은 복사뼈 밑 2㎝ 부위에 위치한 뼈로 발목과 엄지발가락을 이어주는 주상골 옆에 툭 튀어나와 육안으로 식별 가능하다.

전체 인구 10명 중 1명꼴로 발견되는 부주상골증후군은 뼈가 발달하는 시기인 13~15세 청소년에게 주로 나타난다.

중학생 최모(14세)군의 경우가 그렇다. 최군은 3개월 전 방과 후 축구 활동을 시작했다. 축구를 하는 도중 가끔 발등과 발바닥 아치에 통증을 느꼈다. 하지만 축구화를 벗으면 통증이 사라져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그러다 최근에 발목을 삐끗해 일어서지도 못할 만큼 극심한 통증을 겪었다. 병원을 찾은 최씨는 검사 결과 부주상골증후군이란 진단을 받았다.

성장통으로 오인하기 쉬워 주의
부주상골증후군은 가벼운 통증으로 질환이 시작된다. 자칫 성장통으로 오인하기 쉬워 질환을 제대로 파악하기 어렵다. 하지만 발목을 삐거나 골절 같은 외상을 당하면 부주상골이 분리되면서 극심한 통증이 나타난다. 또한 발레나 축구, 인라인 스케이트처럼 발에 지속적인 압박이 가해지는 운동을 할 경우 부주상골이 눌려 통증이 악화하기 쉽다.

부주상골증후군의 치료는 보존치료와 수술로 구분할 수 있다. 발바닥 아치를 받쳐주는 깔창이나 주사 치료, 충격 치료를 받으면 통증을 완화할 수 있다. 보존 치료를 받아도 증상이 지속되면 후천성 평발이나 후경골건 기능 장애로 악화할 수 있기 때문에 부주상골을 제거하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고대안산병원 정형외과 장우영 교수는 “부주상골증후군은 10명 중 1명이 발병하는 흔한 질환이지만 자칫 성장통으로 오인해 대수롭지 않게 여겨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며 “발목 통증이 지속되거나 크게 부어오르면 반드시 병원을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