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망막에 쌓이는 노폐물 드루젠 방치하면 실명위험↑

인쇄

시력 떨어지고 물체 휘어보이면 안과 정밀검진 필요

눈 건강관리에 빨간불이 켜졌다. 인구 고령화, 만성질환의 증가, 스마트폰·PC 사용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다. 특히 실명 위험이 높은 망막 질환을 앓는 사람도 늘고 있다. 스스로 시력이 이상하다는 것을 느껴 안과를 찾았을 때는 이미 많이 진행된 경우가 많다. 대개 노안이라고 생각해 방치하다 치료시기를 놓친다. 망막은 시각자극을 시신경으로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초기에는 시력이 저하되고 물체가 휘어 보이는 정도다. 다행히 조기에 발견하면 진행속도를 늦춰 실명을 예방할 수 있다. 누네안과병원 망막센터 김주영 원장의 도움말로 망막질환에 대해 알아봤다.
 

망막 질환, 조기 발견·치료 할수록 시력유지에 유리
눈은 신체 노화를 가늠하는 중요한 지표다. 따라서 ‘잘 보인다’는 것은 고령층에게 큰 장점이다. 그런데 갑자기 시력이 나빠지거나 시야가 좁아지면 안과 정밀검사를 받아야 한다. 시력 저하는 조기에 발견해 적절히 치료받지 않으면 실명으로 이어질 수 있다. 

최근에는 정밀한 시력을 유지하는데 중요한 부분인 망막질환을 앓는 사람이 늘고 있다. 망막은 시각 자극을 시신경으로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초기에는 시력이 떨어지는 정도다. 점점 악화하면 물체가 휘어보이거나 중심 부분이 보이지 않는 증상이 나타난다. 망막전막증, 중심성 망막염, 황반원공, 황반부종 같은 망막질환은 대개 50세 이상 고연령층에서 많이 발생한다. 그런데 이같은 망막질환은 조기에 발견할수록 시력 유지관리에 유리하다. 따라서 시력이 나빠진다면 눈을 전문으로 진료하는 안과병원을 방문해 안과 정밀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망막전막증은 황반 위에 섬유성 막이 자라나는 질환이다. 망막전막의 두께 등에 따라 증상이 다르게 나타나며 물체가 휘어 보이거나 서서히 시력이 저하된다. 비교적 간단한 수술로 망막 표면에 막을 제거하면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하지만 합병증으로 백내장이 발생할 수 있어 수술 전 안과전문의와 상의해 진행해야 한다.

중심성 망막염은 황반 아래 특별한 원인 없이 물이 고이는 현상이다. 갑자기 눈앞에 동그란 동전 모양의 그림자가 가리면서 시력이 침침해지는 증상이 나타나면 중심성 망막염을 의심해야 한다. 다행히 다른 망막질환에 비해 자연적으로 회복돼 예후가 좋은편이다. 하지만 방치할 경우 30~50%는 재발하거나 후유증이 남을 수 있다. 주로 정신적·육체적 스트레스와 과음, 흡연, 수면 부족에 시달리는 30~60대 남자에서 많이 발생한다. 심리적 안정을 취하면서 카페인 섭취를 줄이고, 눈 건강에 좋은 신선한 채소와 과일을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황반원공은 황반에 작은 구멍이 생기는 질환이다. 유리체가 망막에서 떨어지면서 황반 조직 일부를 뜯어 구멍을 만들면서 급격한 시력저하가 나타난다. 치료는 유리체를 제거하는 유리체 절제술과 특수 가스를 주입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황반원공은 치료 후 드물게 재발하는 경우가 있어 지속적 추적관찰이 필요하다. 

황반부종은 말 그대로 황반이 붓는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당뇨망막병증이나 망막정맥폐쇄 등 망막혈관질환으로 인해 많이 발생한다. 망막의 혈관이 폐쇄하면 혈류장애 등으로 인한 망막 혈관 염증 반응으로 황반이 붓는다. 시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안구 내 약물 주사 등으로 빠르게 부종을 가라앉히는 것이 중요하다. 그 외 연령관련황반변성이나 백내장수술 후 황반부종이 발생하기도 한다.

황반변성 등으로 망막에 이상이 나타나면 시야가 휘거나 중심에 검은 점(오른쪽)이 보인다. 왼쪽은 정상.

망막색소상피에 쌓이는 노폐물인 '드루젠'도 주의해야 한다. 정상적인 색소침착이라면 별도의 치료가 필요하지 않다. 1년에 한 번씩 정기적인 안과 검진을 통해 꾸준히 관리하면 된다. 하지만 황반부에 드루젠이 발생했다면 다르다. 우선 드루젠의 크기, 갯수, 색소변화 등에 따라 진행 정도를 구분해야 한다. 드루젠으로 황반에 있는 시세포가 파괴되 중심부 시력이 서서히 떨어지는 건성 황반변성일 수 있다. 질병 진행속도가 느려 일상생활에는 큰 지장이 없지만 습성 황반변성으로 악화할 수 있다. 황반에 악영향을 끼치는 신생혈관이 만들어지면서 급격하게 시력이 떨어지다가 실명으로 진행한다. 누네안과병원 망막센터 김주영 원장은 “건강검진에서 녹내장이나 드루젠이 의심된다는 결과를 받고 안과를 찾아 시행한 망막정밀검사에서 건성 황반변성을 발견하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만일 치료시기를 놓치면 시력을 회복하기 어려울 수 있다. 

눈 건강을 위해서는 평소 루테인·제아잔틴 등 눈 영양소를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 외에도 망막질환 고위험군인 -6D 이상 고도근시 환자나 고혈압·당뇨병 등 만성질환자, 망막질환 가족력이 있는 사람은 6~12개월에 한 번씩 망막 정밀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참고로 망막은 일반적인 검사만으로는 이상여부를 알기 어렵다. 따라서 망막 특수 장비와 망막 전문의의 진단이 중요하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