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빨라진 생리주기, 혹시 난소낭종?

인쇄

조기 발견 늦으면 난소 제거해야

난소낭종 환자가 늘고 있다. 과거에는 임신과 출산 경험이 있는 여성에게서만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최근에는 출산 경험이 없는 20~30대 미혼여성과 청소년에 이르기까지 발생 연령층이 점점 낮아고 있다. 을지대학교병원 산부인과 진찬희 교수의 도움말로 난소낭종에 대해 알아본다.

# 미혼여성 박 씨(30)는 평소 생리가 규칙적인 편이었다. 보통 28일에서 31일 주기를 제법 잘 지켰던 것. 그런데 어느 달엔 3주 만에 생리를 시작했다. 박 씨는 주기가 너무 빨리 돌아왔다고 생각했지만, 같은 사무실에 근무하는 여직원과 주기가 비슷해져 ‘생리가 옮은 것’으로 결론을 지었다. 문제는 그 다음이었다. 다시 2주 만에 피를 본 것. 지체 없이 산부인과를 찾은 박 씨는 ‘수술날짜 잡자’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듣게 됐다. 왼쪽 난소에 지름 약 8.5cm짜리 ‘낭종’이 자리해 있었기 때문이다. 
 



난소낭종 파열돼 급성 복통 유발 
난소는 엄지손가락만한 작은 장기다. 난자를 만들고 성호르몬을 생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그런데 난소에는 난자의 성장을 돕는 주머니 모양의 세포가 모인 난포가 있다. 이 난포가 제대로 성숙하지 못하거나 난포를 배출하지 못하는 등 배란 과정에 문제가 생기면 난소에 수액 성분의 물혹이 생긴다. 이렇게 생긴 종양이 난소낭종이다. 

난소낭종은 난소에 생기는 종양 중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할 정도로 흔하다. 을지대학교병원 산부인과 진찬희 교수는 “대부분 양성 종양인데 자각 증상이 뚜렷하게 나타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다만 낭종의 크기가 커지면 생리불순, 생리통 등 생리 관련 이상증상과 배뇨·배변 장애, 오심, 구역, 소화장애, 두통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또 낭종으로 난소의 크기가 커지면서 난소낭종이 파열돼 복강 내 출혈이나 급성복통을 유발하기도 한다. 

재발률 높아 추적·관찰 중요
아직까지 난소낭종이 생기는 원인은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호르몬 자극에 의한 배란이나 서구화된 생활 습관과 만성피로, 각종 스트레스의 영향으로 인한 비정상적인 호르몬 교란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다행히 난소낭종은 수주에서 수개월 이내에 저절로 사라진다. 하지만 종양의 크기가 8cm 이상으로 크거나, 꼬임 혹은 파열의 우려가 있을 경우에는 수술이 필요하다. 수술 여부는 난소낭종의 크기·모양과 증상, 연령, 폐경 여부 등에 따라 결정된다. 초기에 발견하면 복강경으로 혹만 제거하는 것이 가능하다. 이미 진행된 경우에는 한쪽 난소를 제거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 난소낭종은 재발률이 높다. 따라서 낭종이 다시 생기지 않도록 추적·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난소 등 여성 질환은 초기에 겉으로 드러나는 뚜렷한 증상이 없다. 출혈·복통 등의 증상으로 병원을 찾았을 때는 질병이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다. 따라서 평소 자신의 신체 변화를 잘 살피면서 정기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특히 미혼 여성은 혼자 산부인과에 방문하는 것을 꺼린다. 오해로 인한 막연한 두려움 때문이다. 하지만 결혼을 하지 않았다거나 성관계를 가지지 않았다고 부인과 질환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다. 진찬희 교수는 “미혼 여성 중에도 부인과 질환으로 고생하는 사람이 많은데도 병원을 찾지 않고 끙끙대면서 병을 키우는 경우가 적지 않다”며 “최소한 결혼 전에는 한 번 정도는 산부인과 검진을 받을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