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병원 박용범 교수, 세계줄기세포학회 젊은 연구자상 수상

인쇄

줄기세포 치료 효과 연구 업적 우수성 인정받아

국내 의료진이 관절염 환자를 대상으로 줄기세포 기반 의약품의 치료효과를 확인한 연구가 전세계 의학계에서 인정받았다. 이번 연구에 쓰인 줄기세포 기반 의약품은 메디포스트의 제대혈유래 중간엽 줄기세포 치료제인 카티스템이다. 

중앙대학교병원은 정형외과 박용범 교수가 지난 1월 22일부터 25일까지 미국 마이애미에서 개최된 제 15회 세계줄기세포학회(World Stem Cell Summit)에서 ‘젊은 연구자상(Young Investigator Award)’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세계줄기세포학회 젊은 연구자상은 2018년 한 해동안 발표된 줄기세포 관련 논문들의 주저자들 중 만 40세 미만의 연구자를 대상으로 연구업적이 가장 뛰어난 1인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박용범 교수는 국제학술지 ‘줄기세포중개의학(Stem Cells Translational Medicine; SCTM)’에 게재된 관절염 환자에서 줄기세포 치료 효과에 대한 연구 논문(Cartilage Regeneration in Osteoarthritic Patients by a Composite of Allogeneic Umbilical Cord Blood?Derived Mesenchymal Stem Cells and Hyaluronate Hydrogel: Results from a Clinical Trial for Safety and Proof?of?Concept with 7 Years of Extended Follow?Up)으로 논문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이 상을 수상하게 됐다.

박용범 교수는 “지금까지 연골이 손상된 골관절염 환자의 효과적인 재생치료법이 없었는데 줄기세포 기반 의약품을 연골 병변에 이식해 7년 동안 추적관찰한 결과 효능·안전성을 입증해 골관절염에 대한 새로운 치료법을 제시한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박용범 교수는 현재 중앙대병원 정형외과 조교수로 재직 중인 가운데, 슬관절 분과에서 관절염 및 관절연골에 대한 줄기세포 및 재생에 대한 연구 및 논문을 꾸준히 발표하고 있다. 이런 연구 성과들을 바탕으로 LG화학미래의학자상, 대한정형외과학회 젊은연구자상 등 많은 수상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