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크고 마른 10·20대 남성 노리는 '이 질환'

인쇄

가슴 안쪽 뻐근하고 호흡 힘든 기흉

기흉은 폐를 둘러싸고 있는 흉막강 내에 여러 원인으로 인해 공기가 차면서 호흡곤란이나 흉부 통증 등의 증상을 일으키는 상태를 말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발표에 따르면 2017년 기흉으로 진단받은 환자 중 84.9%가 남성이고, 10대가 30.8%, 20대가 18.6%로 10대와 20대 발병률이 전체 환자의 5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흉에 대해 부천성모병원 흉부외과 김영두 교수의 도움말로 알아본다.

1. 기흉이란?

우리 폐는 수많은 매우 작은 풍선들이 모이고 서로 연결돼 하나의 큰 풍선을 만들고 있는 장기라고 할 수 있다. 기흉은 이런 작은 풍선들 중 일부가 터져서 폐 안에 있는 공기가 새고, 이로 인해 폐는 짜부라지고 새어 나온 공기는 가슴 안에 고이는 질환이다.

2. 기흉의 원인은?
기흉은 크게 일차성 기흉과 이차성 기흉으로 크게 나눌 수 있는데 각각 원인이 다르다. 먼저 일차성 기흉은 주로 10대 후반이나 20대 초반의 젊은 남자에게서 잘 생기는데, 이런 환자들은 보통 키가 크고 깡마른 특징이 있다. 일차성 기흉은 폐에 특별한 질환 없이 생겨 ‘자연 기흉’이라고도 한다. 이차성 기흉은 폐에 특정 질환을 오랫동안 앓은 사람에게서 말 그대로 이차적으로 나타나는 경우다. 50대 이후, 특이 60~70대 어르신께 잘 생긴다. 원인이 되는 폐질환으로는 만성 폐쇄성 폐질환 혹은 폐기종이 가장 많고, 결핵, 악성 종양, 폐섬유증, 폐렴도 원인이다.

3. 기흉의 대표 증상은?

가슴통증이 가장 흔한 증상이다. 가슴통증은 환자마다 호소하는 표현이 다 다른데, 보통 숨을 쉴 때마다 가슴 안쪽이 뻐근해진다. 갑자기 나타나는 경우가 많지만 서서히 발생하기도 하고, 운동과 상관없이 생기기도 한다. 두 번째로 많은 증상은 호흡곤란이다. 일차성 기흉이 발생한 젊은 환자는 호흡곤란 증상이 그리 심하지 않은 경우가 많지만, 긴장성 기흉이 발생했거나, 연세가 높은 이차성 기흉 환자는 호흡곤란 증상이 통증보다 더 심할 수 있다. 이외에도 기침·가래가 갑자기 늘기도 하고, 유독 운동할 때만 통증이나 호흡곤란이 이전보다 심해지기도 한다.

4. 어떻게 치료하나?
폐에 생긴 구멍의 크기가 작고, 폐 밖으로 새어나온 공기가 적은 경우에는 안정을 취하는 것만으로도 치료가 될 수 있는데, 이때 코나 입으로 산소를 투여해 주면 더 빨리 좋아질 수 있다. 하지만 새어나온 공기의 양이 많아 폐가 정상보다 20% 이상 짜부라졌을 때는 흉관이란 새끼손가락 굵기 정도의 긴 튜브를 가슴 안쪽으로 넣어 새어나온 공기를 몸 바깥으로 빼주어야 한다. 기흉은 재발이 잦은데, 폐 표면에 생긴 큰 공기주머니인 ‘기낭’을 제거하지 않으면 30~50%의 환자는 재발을 경험한다. 재발할 경우에는 기낭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는 것이 원칙이다. 기흉 수술은 대부분 흉강경 수술을 통해 하는데, 약 1시간 정도 소요되는 비교적 안전한 수술로, 예전 수술 방법인 개흉술에 비해 통증이 적고 회복이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재발한 경우 외에도 흉관을 넣었는데도 폐가 펴지지 않고 4일 이상 공기가 계속 새는 경우나 기흉이 양쪽 가슴에 동시에 발생한 경우, 긴장성 기흉이 발생한 경우 등은 수술을 해야 한다. 연세가 많은 이차성 기흉 환자는 그 원인인 폐질환을 잘 치료하는 것도 중요하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