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수술, RNA·콩팥 회복 도와 비만 합병증 예방

인쇄

순천향대서울병원 연구팀 환자 40명 분석 결과

고도 비만 환자에게 시행하는 비만 대사수술(bariatric surgery)의 비만 합병증 예방 기전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순천향대서울병원 권순효(신장내과)·김용진(외과) 교수팀은 8일 "2017~2018년 순천향대서울병원에서 비만수술을 받은 환자 40명의 혈액과 소변 등을 분석한 연구 논문 두 편이 국제학술지 비만(Obesity)과 미국 내분비학회 공식 학술지(Journal of Endocrinology and Metabolism)에 연속 게재됐다"고 밝혔다.
 

순천향대서울병원 권순효(왼쪽), 김용진 교수 [순천향대서울병원]

혈액을 통한 연구 논문의 제목은 ‘비만수술이 비만환자의 엑소좀 마이크로 RNA에 미치는 영향(Bariatric surgery alters microRNA content of circulating exosome in patients with obesity)’이다. 수술을 받고 체중이 감소한 고도비만 환자들의 혈액을 채취해 엑소좀 마이크로 RNA를 분석한 결과, 종전에 형태 등이 변형됐던 것이 정상으로 회복되는 모습이 관찰됐다는 내용이다. 앞선 연구에서 엑소좀 마이크로 RNA의 변화는 인체 여러 장기에 영향을 미쳐 비만으로 인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는 점이 확인된 바 있다.

다음 연구논문은 ‘비만수술이 비만 환자 소변의 미토콘드리아 DNA를 줄인다(Bariatric surgery reduces elevated urinary mitochondrial DNA copy number in obese patients)’로 소변 검사 결과 수술 후 비만환자의 콩팥에서 미토콘드리아 손상이 감소했다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소변 내 미토콘드리아 DNA 증가는 신장 세포의 손상을 반영하는 지표인데, 비만 수술로 체중이 감소하는 경우 이 수치가 줄어들었다는 점을 보면 신장 세포가 회복된 것이라 추정할 수 있다.

권순효 교수는 “비만으로 인한 고혈압, 심장병, 당뇨, 만성콩팥병 등의 합병증 증가는 개인 건강의 위협을 넘어 국가적인 의료비 지출의 원인으로 꼽힌다”며 “이번 연구가 향후 비만의 수술적 치료 뿐 아니라 다양한 비만 치료 개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우수과학자 지원 사업으로 수행됐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