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의료원, 국내 의료기관 최초 AI 활용 안면인식기술 도입

인쇄

수술실과 주요 검사실에 올해 안 도입 예정

병원에서 검사나 수술을 받을 때 기본이 되는 것이 환자 신원 확인이다. 실제 해외 에서는 수술하려는 환자의 신분증이 바뀌며 엉뚱한 사람을 수술할뻔한 사고도 종종 벌어진다. 

이런 가운데 한림대의료원이 철저한 환자 신원확인을 위해 의료기관 중 최초로 작년 10월부터 인공지능을 활용한 안면인식기술을 도입했다고 8일 밝혔다. 우선적으로 교직원 신원확인에 활용하고 있으며, 올해 안으로 수술실 및 주요 검사실로 사용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한림대의료원은 교직원 전용 모바일앱인 Smart RefoMax에서 안면인식기술을 이용한 로그인방식을 도입했다. [사진 한림대의료원]

안면인식 시스템은 최초 사진촬영을 통해 눈·입·콧구멍·턱 사이의 각도와 거리, 뼈의 돌출 정도 등 얼굴의 특징점을 추출해 저장한다. 이후 신원을 파악할 때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데이터베이스 내 자료와 비교해 본인 여부를 판단하는 방식이다. 


한림대의료원은 이를 위해 생체인증 솔루션 기업인 ㈜네오시큐의 기술을 도입, 안면인식시스템 중 촬영된 얼굴의 특징점을 0.3초만에 정형화된 틀로 만들어 인물정보와 함께 데이터베이스에 저장한다. 실제 얼굴과 비교해 일치여부를 판단하고 인물정보를 불러오는 기술은 한림대학교의료원 정보관리국이 자체 개발했다.

한림대학교의료원은 올해 안으로 산하 5개 병원(한림대학교성심병원,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 한림대학교춘천성심병원, 한림대학교한강성심병원,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의 처방전달시스템 OCS와 전자의무기록 EMR에도 인공지능기반의 안면인식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다.무인수납 및 수술실 안전관리, 주요 검사실에도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안면인식시스템은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안면인식에 동의한 고객에게만 본인 인증수단으로 사용된다.

한림대학교의료원 의료정보팀 이강일 팀장은 “안면인식기술은 최근 딥러닝과 같은 인공지능기술을 이용해 안면인식의 정확도가 높아짐에 따라 다양한 분야에서 적용사례가 급속도로 늘어가고 있다”며 “병원 내 의료정보시스템과 환자안전관리, 수술실 및 검사실 안전관리에 안면인식기술이 적용됨으로써 안전관리의 취약점을 보완하고 환자 및 교직원의 편리성이 극대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