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 약시, 치료 일찍 시작할수록 성공률 높다

인쇄

김안과병원 백승희 교수팀, 환자 450명 대상 연구결과

소아의 ‘굴절부등약시’는 치료를 일찍 시작할수록 성공률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굴절부등약시란 양쪽 눈의 굴절 차이 때문에 발생하는 것으로 일명 ‘짝눈 약시’라 불린다.

건양의대 김안과병원 백승희 교수팀(김응수, 김대희, 조수연)은 2010년 1월 1일부터 2016년 12월 31일까지 김안과병원 사시소아안과센터를 찾은 만 3~12세 굴절부등약시 초진 환자 450명을 대상으로 약시안의 굴절 이상 분포와 그에 따른 임상 양상, 치료 경과를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초진 당시 환자의 평균 나이는 5.4세였으며 남자 217명, 여자 233명이었다.

굴절부등약시는 굴절 이상 종류에 따라 원시성, 근시성, 혼합난시성 등으로 구분한다. 굴절부등약시 환아의 굴절 이상 분포를 살펴본 결과 원시군, 근시군, 정시군(난시가 있으나 구면렌즈대응치는 정시인 경우)이 각각 68.9%, 16.7%, 14.4% 순이었다. 이중 추적 관찰 기간이 6개월 미만인 소아를 제외한 397명의 치료 성과를 분석한 결과, 치료 성공률은 90.7%였다. 치료 성공 기준은 양안 시력의 차이가 로그마시력표 2줄 미만으로 줄어든 것으로 잡았다.

굴절 이상 종류별 치료 성공률을 보면 정시군 96.6%, 원시군 91.5%, 근시군 82.4%로 굴절부등약시가 가장 적게 발생한 근시군의 치료 성적이 가장 나빴고, 가장 많이 발생한 원시군의 치료 성공률이 높았다. 치료에 성공한 환자 중 목표 도달까지 걸린 기간도 정시군이 평균 2.9개월로 가장 짧았다. 이어 원시군 5.9개월, 근시군 6.4개월 순이었다.

또한 7세를 기준으로 각 굴절 이상별 치료 실패율을 조사해 봤더니 원시군 환아의 경우 7세 이하는 실패율이 6.5%인 반면 7세 이상은 실패율이 21.1%이었다. 근시군은 각각 14.8%, 42.8%, 정시군은 6.47%, 18.2%로 나타났다. 모든 굴절 이상군에서 나이가 어릴수록 약시 치료의 성공률이 높았다.

백승희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 굴절 이상 종류에 상관없이 되도록 일찍 치료를 시작해야 성공률이 높다는 것이 확인됐다”며 “아이는 시력 이상을 자각하고 표현하는 것이 미숙하기 때문에 보호자의 세심한 관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대한검안학회와 대한안과의사회의 연구비 공모 당선작으로 선정돼 진행됐으며, 연구결과는 최근 열린 대한검안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발표됐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