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력 저하, 목 통증, 눈 피로감 유발하는 안검하수

인쇄

눈꺼풀 처진 정도와 상안검거근 상태 따라 치료법 결정

윗눈꺼풀에는 눈꺼풀 올림근이라 불리는 상안검거근이 있다. 이 근육의 힘이 약해지면 눈꺼풀이 아래로 처지고 눈꺼풀의 틈새가 작아지는 안검하수가 발생한다.

안검하수는 선천성과 후천성으로 구분한다. 선천성 안검하수는 상안검거근의 발달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힘이 약해진 것이 원인이다. 선천성 안검하수가 있으면 아이는 눈을 제대로 뜨지 못한다. 목을 가눌 수 있는 나이가 되더라도 정면의 물체를 똑바로 바라보지 못하고, 고개를 들거나 눈썹과 이마를 올리며 턱을 치켜드는 자세를 자주 취한다. 증상이 심하면 시력이 발달하지 못해 약시가 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후천성 안검하수는 대부분 노화로 인한 근육 기능의 저하가 원인이다.  외상으로 인해 근육 또는 신경이 손상돼 발생하기도 한다.  처진 눈꺼풀은 시야를 방해하기 때문에 시력 저하나 두통을 흔히 유발한다. 턱을 들어올리는 버릇으로 인해 목 통증이 생기고 눈꺼풀을 움직이기 위해 이마 근육을 자주 사용해 주름이 잘 생긴다.

안검하수는 눈꺼풀이 처진 정도와 상안검거근의 상태에 따라 수술 방법을 결정한다. 상안검거근의 기능이 남아있다면 주로 올림근절제술을 시행한다. 윗눈꺼풀의 근육 일부를 잘라내고 눈꺼풀을 위로 올려서 눈꺼풀 판에 봉합하는 방법이다. 근육의 길이를 짧게 만들어 기능을 강화하는 원리다. 하지만 상안검거근의 기능이 없거나 미약할 때는 올림근절제술을 시행할 수 없다. 

이때는 이마의 근육을 사용하는 전두근 걸기법을 시행할 수 있다. 근육막을 비롯한 다양한 재료를 이식해 윗눈꺼풀을 이마 근육에 연결한 후 고정해 눈꺼풀을 올리는 수술법이다.

고대안산병원 안과 이화 교수는 “안검하수는 미용상의 문제만이 아니라 시력 저하나 목 통증, 눈의 피로감 등 시야 방해로 인해 생기는 다양한 건강 문제 때문에 수술한다”며 “신생아와 어린 아이의 경우 시력 발달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성장에 큰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부모는 아이를 관심 있게 살펴봐야 한다. 증상이 있을 경우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