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세 이상 노인도 복강경 탈장수술 안전

인쇄

강동경희대 최성일 교수팀, 합병증·수술시간 등 복강경 안전성 입증

70세 이상 노인도 복강경 수술로 안전하게 탈장 수술을 할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외과 최성일·정윤아 교수팀은 복강경 탈장수술을 한 425명의 환자를 나이에 따라 젊은 그룹 317명(평균연령 51.6세)와 노인그룹 108명(평균연령 75.3세)로 나눠 수술 중 합병증·수술결과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70세 이상의 고령인 환자는 젊은 그룹과 비교했을 때 수술 후 합병증, 수술 시간 등이 차이가 없었다. 다만 고령 환자에서 병원 재원기간이 0.3일 길었다.

탈장은 신체 내 장기가 복벽의 약해진 틈을 통해 빠져나오는 것을 말한다. 신체의 어느 곳에서나 생길 수 있지만 가장 흔한 것은 사타구니 부위에 생기는 서혜부탈장, 그 외에 대퇴 부분에 생기는 대퇴탈장, 배꼽 부위에 생기는 제대 탈장 등이 있다. 주로 10대 미만 어린이나 50대 이상에서 많이 나타나는데 70대 이상 노인에서도 적지 않게 발생한다.
 

탈장 치료는 수술을 통해 튀어나온 장을 제자리로 복원시키고 다시 나오지 못하도록 고정하는 것이 원칙이다. 탈장의 종류와 환자의 나이, 근력, 직업 등 상태에 따라 다양한 수술법으로 진행된다. 최근에는 통증이 적고 회복 속도가 빨라 일상생활로의 더 빠르게 복귀할 수 있어서 복강경 수술이 많이 시행되고 있다. 하지만 70세 이상 노인들에게는 수술 후 합병증, 수술 시간 등의 문제로 인해 쉽게 적용해오지 못했다.

최성일 교수는 “고령 탈장환자에게서 복강경 수술을 적용하는 근거가 마련됐다”면서 “복강경 탈장수술은 노인환자의 수술 후 통증을 감소시키고 빠른 일상생활로의 복귀를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논문은 ‘고령 환자에서 복강경 탈장 수술의 안전성’이라는 제목으로 탈장질환 국제 학회지인 ‘Hernia’지에 실렸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