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조한 겨울, 안구건조증 때문에 학업이나 업무 능률까지 저하?

인쇄

겨울철 눈 건강관리

겨울엔 난방기 사용으로 안구건조증이 생기기 쉽다. 안구건조증은 누구나 흔히 겪어 가볍게 넘기지만 잘 관리하지 않으면 삶의 질이 떨어진다. 최근엔 안구건조증을 앓고 있는 사람은 긴 글을 읽는 속도가 현저히 늦다는 연구결과도 나왔다. 이는 업무·학업 능률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 누네안과병원 이지혜 원장의 도움말로 안구건조증과 겨울철 눈 건강관리에 대해 알아봤다. 
 

눈 피로감 높이는 안구건조증있다면 독해력 떨어져

안구건조증의 증상은 다양하다. 눈이 뻑뻑하고 빨갛게 충혈된다. 모래알을 뿌려놓은 듯 따갑고 눈 주위가 붓는다. 가벼운 자극에도 쉽게 눈 피로감을 호소한다. 바람을 쐬거나 담배연기 같은 자극적인 물질에 노출되면 눈에 상처가 나기 쉬워 증상이 악화된다. 누네안과병원 이지혜 원장은 “안구건조증으로 눈이 쉽게 충혈되고 눈 피로도가 높아져 학업·업무에 집중하기 어려워진다”고 말했다. 방치하면 일시적으로 시력이 떨어지고 물체가 흐릿하게 보인다. 

눈이 건조해지는 것을 막으려면 의식적으로 눈을 자주 깜빡여준다. 안구건조증이 심하다면 인공눈물을 활용한다 눈물과 비슷한 성분의 인공눈물은 부족한 눈 속 수분을 보충해준다. 만일 인공눈물을 넣어도 증상이 완화되지 않는다면 안검염을 의심해야 한다. 눈꺼풀 여드름으로 불리는 안검염은 눈꺼풀 가장자리와 속눈썹 부위의 마이봄샘이 노폐물·세균에 막혀 생긴다. 눈화장을 자주하거나 콘택트렌즈를 많이 착용하는 사람에게 많이 나타난다. 

라식·라섹·백내장 등 안과 수술을 한 경우에도 주의해야 한다. 눈물이나 눈꼽을 잘 닦아내지 못해 눈꺼풀에 노폐물이 쌓이면서 안검염으로 진행할 수 있어서다. 본래 눈의 마이봄샘에서 분비되는 기름은 눈물이 증발하지 않도록 코팅해주는 역할을 한다. 그런데 기름샘 통로가 막히면 눈물이 쉽게 증발한다. 눈을 보호하는 눈물이 부족해 안구건조증이 심해진다. 이 원장은 “안구건조증의 원인이 안검염이라면 기름샘이 파괴되지 않도록 근본적인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만일 안구건조증을 가지고 있는 상태에서 시력교정술이나 백내장 수술을 고려한다면 수술 전 안구건조증 치료를 선행하는 것이 좋다. 각막재생일 돕고 안구건조 증상을 완화하는데 도움이 된다. 안구건조증이 심하다면 기름샘의 형태나 기능을 심층적으로 파악하기 위한 리피뷰 검사를 고려한다. 기름샘이 얼마나 파괴됐는지 점검하면서 불완전한 눈 깜빡임을 살펴볼 수 있어서다. 

컴퓨터 등 근거리 작업 잦다면 눈 완전히 감았다 떠야

눈 깜빡임은 눈물막을 형성하는 필수요소다. 안구건조증이 심해지는 것을 완화한다. 하지만 스마트폰이나 모니터 등 한 곳을 집중해 바라보면 눈 깜빡임 횟수가 줄고 불완전하게 눈을 감는 빈도가 늘어난다. 이런 생활습관이 반복되면 눈 피로감이 쌓여 안구건조 증상이 악화된다. 따라서 근거리 작업을 할 때는 눈을 완전히 감았다가 떠 눈물이마르지 않게 해야 한다. 

안검염으로 안구건조증이 생겼다면 눈꺼풀 위생관리에 철저해야한다. 집에서 눈을 감고 눈꺼풀 위에 따뜻한 물수건을 올려주는 온찜질을 꾸준히 하면 막힌 기름샘을 녹여줘 눈물층 안정화를 돕는다. 안구건조증으로 눈이 침침해지는 증상이 완화된다. 면봉·거즈로 속눈썹 주변 노폐물을 닦아주는 눈꺼풀 세척도 도움이 된다. 최근에는 마이봄샘염 치료 장비인 ‘리피플로우’ 로 치료하기도 한다. 통증 없이 한 번의 시술로 비교적 오랫동안 촉촉한 눈을 유지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