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때는 치과치료 안된다? 방치하면 조산 위험 높아져

인쇄

호르몬 변화로 입속 세균 빠르게 증가

임신을 하면 구강 건강관리에 더 철저해야 한다. 임신한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치은염 발생률이 높다. 여성 호르몬 변화로 입속 세균이 증가해 잇몸이 들뜨거나 피가나는 잇몸 질환을 앓기 쉬워서다. 잇몸 염증도 심해진다. 임신을 계획하고 있다면 치과를 방문해 스케일링 등 치료를 받아야 한다. 을지대학교 을지병원 치과교정과 고수진 교수의 도움말로 임신부의 구강건강 관리법에 대해 알아봤다.

Check1. 임신을 하면 치과 방문은 피해야 한다(X)

임신을 하면 면역반응이 약해져 치은염·치주염 등 잇몸질환 발생 확률이 높다. 따라서 어느 때보다 치아·잇몸 등 구강 건강관리가 중요한 시기다. 임신을 하면 막연히 치과를 가면 안된다고 생각하지만 특정 시기를 제외하면 치과치료를 받을 수 있다. 만일 임신을 했다고 치료를 미루면 임신 말기에 통증으로 고생하거나 출산 후 어금니를 뽑아야 할 수 있다. 잇몸 질환은 초기에 치료할수록 효과가 좋다. 치료시기를 늦추면 치료 효과도 떨어지고 기간도 길어진다. 

Check2. 임신을 했을 때 치과 치료가 필요하다면 임신 중기에 받는다(O)

그렇다. 임신 1기(임신 12주 이내)에는 태아의 기관이 형성되는 시기이고, 임신 3기(임신 28주~출산)는 분만으로 여러가지 변수가 발생할 수 있다. 이 시기에는 치과 치료를 피하는 것이 좋다. 임신부의 치과 치료는 비교적 안정기인 임신 2기(임신 14~28주)에 받는 것을 권장한다. 다만 치아나 잇몸이 불편하다면 치과를 방문해 진단을 바든 것이 좋다. 이 시기에도 방사선 검사를 제외한 간단한 구강관리나 임상검사 등은 실시할 수 있다. 

Check3. 임신부의 잇몸질환을 방치하면 조산·저체중아 출산 위험이 높다(0)

그렇다. 치주염이 있는 산모는 조산 및 저체중아 출산할 위험이 7.9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학계에서는 잇몸 염증을 유발하는 입속 세균이 태아가 있는 태반에 작용에 조산 및 저출산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한다. 임신을 하면 잇몸염증을 유발하는 입속세균이 빠르게 증가해 치은염·치주염 발생위험이 증가한다. 게다가 입덧으로 구토를 하면 위산이 입까지 역류해 치아가 녹아내릴 가능성이 있다. 산 성분이 남아있지 않도록 물로 헹군후 양치질을 해야 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