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 망막 질환도 동네 병원에서 진료 받을 수 있습니다"

인쇄

최근 서울대 의대 안과 교수  두 명이 동시에 개원가로 나와 주목을 끌고 있다. 임상 강사나 촉탁 교수가 개원하는 경우는 드물지 않지만 조교수, 부교수를 거쳐 정식 교수까지 승진한 40대 중후반의 중견교수 2명이 한꺼번에 교직을 떠나는 경우는 이례적이다.

한영근, 김태완 원장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직을 반납하고 17일 관악구 봉천동 서울대입구역 인근에 SNU 청안과를 개원한다. SNU 청안과는 대학병원과 동일한 최신 진단, 수술장비를 갖추고 있으며 직원 수 13명, 실 평수 180평으로 규모면에서도 이 지역 최고를 자랑한다. 이들은 각각 17년, 11년간 보라매병원 안과에 근무하며 안과과장을 역임했으며, 서울의대에서 의대생과 전공의, 전임의들을 교육해왔다.

미국 UCLA(Jules Stein Eye Institute)에서 연수를 마친 한영근 원장은 각막, 백내장 분야의 전문가로 전안부 수술 2만건 이상의 풍부한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현재 백내장굴절수술학회의 술기 강사로 안과 의사들에게 수술을 가르치고 있다.

김태완 교수는 망막분야의 대가인 정흠 교수의 제자로 미국 스탠포드 대학에서 연수를 마치고 귀국한 후 개인 안과의원에서 접근하기 힘든 수많은 난치성 망막질환 환자들을 치료해 왔으며 실력과 인성을 겸비한 교수로 제자들의 존경을 받아왔다.

김 원장은 "앞으로 교육과 연구의 무거운 짐을 내려놓고 일선에서 좀 더 환자에게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개원을 결심하게 됐다"며 "몇 달씩 대기하는 환자가 계속 늘어가는 상황에서 강의와 논문작성, 학회활동 등으로 인해 진료에 충분한 시간을 할애하기 힘들었던 점이 아쉬웠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실제 김원장은 대한안과학회 보험간사, 한국망막학회, 한국포도막학회 부총무를 역임했고, 한원장은 현재도 한국콘택트렌즈학회, 한국백내장굴절수술학회, 한국건성안학회 등에서 이사직을 맡아 활동하고 있다.

한영근 원장은 “시력 교정 수술을 전문으로 하는 안과에서 결막염 치료를 받는데 어려움을 겪는 환자들을 만나기도 했고, 응급수술이 필요한 망막박리 환자가 개인 병원을 전전하다 실명에 이르는 경우도 여러 번 봤다. 특정 수술에만 치중하는 안과가 아니라 이런 환자분들에게 도움을 드릴 수 있는 질환 중심의 안과, 환자 우선의 안과를 만들고자 김 원장과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특히 고령화로 인해 황반변성 등의 망막질환은 크게 늘고 있지만 개원가에는 망막 분야를 전공한 안과 전문의가 크게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한 원장은 "그런 면에서 SNU 청안과는 망막환자들에게 문턱을 낮추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