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탈 때 헬멧 쓴 노인, 뇌 손상 발생률 3배 이상 적어

인쇄

삼성서울병원 차원철 교수팀, 자전거 사고 환자 7000여명 분석

65세 이상은 자전거 이용시 헬멧을 쓰는 게 젊은 사람보다 보호 효과가 더 뛰어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응급의학과 차원철 교수·김태림 임상강사 연구팀은 2011~2016년  전국 8개 응급의료기관에서 자전거 사고로 치료받은 환자 7181명을 분석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연구팀은 먼저 환자를 헬멧 착용자와 비 착용자로 구분한 후, 20~65세 청장년층(5928명)과 66세 이상(1253명)으로 나눠 각 연령대의 헬멧 보호 효과를 비교했다. 직접적인 보호 대상인 머리에 충격이 가해져 생기는 외상성 뇌손상(TBI)이 있는지 살피고, 심각한 후유 장애나 사망 등이 뒤따랐는지 확인했다.

그 결과, 나이와 관계없이 헬멧 착용만으로 외상성 뇌손상 위험은 28%, 치명적 부상 위험은 20%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런 효과는 66세 이상 노인층에게 뚜렷했는데, 노년층의 외상성 뇌손상 발생률은 헬멧 미 착용 시 14.5%로 헬멧 착용자와 약 3배 가량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헬멧 착용 유무에 따른 외상성 뇌 손상 발생율 [사진 삼성서울병원]

사고의 경중 역시 마찬가지였다. 후유 장애로 이어졌는지를 추적한 결과, 노년층에서 헬멧을 쓴 경우 후유 장애 발생률이 미 착용자의 절반 정도에 그쳤다. 

또, 헬멧을 쓴 노년층의 경우 사망 사고 기록이 단 한 건도 없어 그만큼 헬멧 착용이 자전거를 타는 노년층의 안전을 확보하는 데 큰 도움을 준 것으로 확인됐다.

문제는 나이가 들수록 헬멧을 덜 쓴다는 점이다. 실제 자전거 사고를 겪은 노년층을 보면 헬멧을 안 쓴 사람의 평균 나이가 73.7세로 쓴 사람(70.8세)보다 많았다. 연구 결과, 헬멧 착용률은 35세 쯤 정점을 찍고 내리막 추세를 보이다 65세 이후에는 20대보다도 착용률이 낮았다. 

차원철 교수는 “자전거를 즐기는 인구가 계속 늘고 있는 만큼 보호 효과가 큰 노인을 우선으로 헬멧 착용 문화가 확산하도록 정책적으로 배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령에 따른 헬멧 착용률과 안전 사고 발생 건수. [사진 삼성서울병원]

국내 자전거 관련 사고는 2007년 8721건에서 2015년 1만7366건으로 8년 동안 2배 가량 증가했다. 전체 도로 교통 사고에서 자전거가 차지하는 비율은 같은 기간 4.1%에서 7.5%로 늘었다.

이번 연구에서는 헬멧 미착용 그룹은 나이와 상관없이 일상 생활 중 일반 도로에서 자전거를 타다가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많았고 ▶주말이 아닌 주중 ▶자동차와 접촉 사고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결과는 영국의학회가 발행하는 ‘부상예방(Injury Prevention)’ 최근호에 게재됐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