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 술자리 안주는 두부·치즈·생선이 제격

인쇄

음주로 인한 건강 피해 줄이는 요령

연말연시가 되면 술자리가 늘어 고민인 사람이 많다. 지나친 음주는 생활·신체 리듬을 깨뜨리고 건강을 해치기 쉽다. 을지대 을지병원 가정의학과 권길영 교수의 도움말로 술로 인한 건강 피해를 줄이는 요령을 알아봤다.

▶술 약속은 3일 이상 간격 두고 잡아야
사람의 체질에 따라 알코올을 분해하는데 차이는 있다. 보통은 한 차례 마실 수 있는 적당량은 알코올 50g 정도다. 소주는 반 병(3~4잔), 양주는 스트레이트 3잔, 맥주는 2병에 해당되는 양이다. 알코올은 주로 간에서 분해가 이뤄지므로 술을 마신 후에는 일정 기간 휴식이 필요하다. 아무리 건강한 간이라 해도 음주 후 제대로 회복하려면 72시간 정도가 걸린다. 가능하다면 술자리는 적어도 3일 이상의 간격을 두는 것이 좋다.

▶안주는 고단백질 음식 먹기
공복 시 술을 마시면 빨리 취하게 되고 음주량이 늘어난다. 가능한 음식물을 충분히 섭취한 후에 술을 마셔야 알코올 흡수를 억제할 수 있다. 안주는 치즈, 두부, 고기, 생선 같은 고단백질 음식이 간 세포의 재생력을 향상시켜 알코올 분해를 돕는다.

▶폭탄주 피하고 물 수시로 먹기
술은 약한 술부터 독한 술의 순서로 먹는 것이 좋다. 알코올의 흡수 속도는 술 종류마다 다른데, 위스키 등 증류주가 맥주 등 발효주에 비해 흡수 속도가 빠르다. 특히 폭탄주는 되도록 피하자. 똑같은 농도를 마시더라도 여러 가지 술을 섞어 마시면 흡수 속도가 빨라지기 때문이다. 음주는 이뇨작용을 유발하는데 물을 자주 마시면 체내 수분 부족을 막을 수 있는 데다 음주량을 줄일 수 있어 좋다.

▶콩나물·생수·꿀물 해장에 도움
콩나물 뿌리엔 알코올 분해를 촉진하는 아스파라긴산이 풍부하게 함유돼 있고 비타민은 과음으로 인해 가라앉은 기초대사를 촉진하는 역할을 한다. 무엇보다 충분한 수분 섭취로 남아있는 알코올 성분이 빨리 빠져나가도록 해야 한다. 수분 보충은 보리차나 생수를 마시는 것으로 충분하다. 술로 인해 떨어져 있는 혈당을 높이는 데는 당분이 들어있는 꿀물이 도움이 된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