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내출혈 치료 효과 끌어올리는 줄기세포 치료법 제시

인쇄

분당차병원 정태녕 교수팀, 아포시닌과 줄기세포 병용 효과 입증

뇌내출혈의 치료 효과를 끌어올리는 줄기세포 치료법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차의과학대 분당차병원 응급의학과 정태녕, 신경과 김옥준 교수팀은 세포 내 활성산소의 생성을 억제해 세포 사멸을 감소시키는 아포시닌(apocynin) 약물과 태반유래 중간엽 줄기세포(이하 줄기세포) 병용요법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급성기 뇌내출혈 환자 치료법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정태녕·김옥준 교수팀은 중간엽줄기세포 배양시아포시닌을 투여할 경우 세포의 노화를 억제하고 분화를 증진시킨다는기존 연구 결과에 착안해 아포시닌과 줄기세포 병용요법을 개발했다. 연구 결과, 급성기 뇌내출혈 동물모델을 대상으로 아포시닌과 줄기세포를 함께 배양 후 투여했을 때 혈종(뇌출혈 덩어리)의 크기가 62.5%, 혈종 주변의 신경세포 손상이 59%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정태녕 교수는 줄기세포가 뇌내출혈 치료에 수술적 보조요법이나 보전적 치료제로 사용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며 “아포시닌 병용과 같이 비교적 간단한 방법으로 효능이 강화된 줄기세포 치료제를 제조할 수 있는 공정기술개발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옥준 교수는 “다양한 급성 뇌신경계 질환의 차세대 줄기세포 치료제를 개발중”이라며 “뇌손상, 심정지 후 뇌허혈, 치매, 파킨슨병 등 기타 다른 뇌질환에도 응용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뇌졸중은 국내 사망률 3위를 차지하는 질환이다. 혈관이 터지는 뇌출혈과 혈관이 막히는 뇌경색으로 구분된다. 뇌출혈은 다시 뇌 안의 혈관이 터지는 뇌내출혈과 뇌를 싸고 있는 막과 뇌 사이에 출혈이 나타나는 지주막하출혈로 나뉜다.뇌내출혈은 뇌졸중 환자의 20%를 차지한다. 70%를 차지하는 뇌경색에 비해 발생 빈도는 낮지만 예후가 나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뇌내출혈은 발생 30일 이내 사망률이 35~50%에 이르는 중증 응급 질환이다. 이 중 절반이 발생 2일 안에 사망한다. 뇌내출혈 후 생존하더라도 많은 환자들이 팔·다리 마비 등 심각한 후유장애를 겪는다.


이번 연구는 ‘태반유래중간엽줄기세포의 뇌출혈 치료 효능에 대한 NADPH 산화제 억제제 아포시닌 전처치의 효과’라는 제목으로 생명과학전문 국제학술지 ‘분자과학 저널’ 최신판에 실렸다. 아포시닌 약물과 줄기세포 병용요법을 통한 급성기 뇌내출혈 치료방법은 국내 특허 출원 중이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