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아시아 저체온치료(TTM) 마스터클래스 개최

인쇄

한국저체온치료학회, 아시아 6개국 전문 의료진 대상

한국저체온치료학회는 지난달 30일부터 12월 1일까지 양일간 가톨릭대학교 START의학시뮬레이션 센터에서 ‘2018 아시아 저체온치료 마스터클래스(2018 Asia Targeted Temperature Management Master Class)’를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저체온치료학회는 지난달 30일부터 12월 1일까지 양일간 가톨릭대학교 START의학시뮬레이션 센터에서 ‘2018 아시아 저체온치료 마스터클래스'를 진행했다.

아시아 저체온치료 마스터클래스는 한국저체온치료학회가 아시아 응급의학과 의료진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아시아 유일의 저체온치료 교육 프로그램이다. 2013년부터 매년 진행되어 올해로 6회째를 맞은 저체온치료 마스터클래스에는 한국을 포함해 태국, 싱가폴, 베트남, 필리핀, 대만 총 6개국, 38명의 의료진이 참석했다.

저체온치료란 심정지가 발생할 때  체온을 낮춰 신진대사와 산소 소비량을 감소시키므로써 뇌 세포 파괴와 재관류 손상을 완화 시키는 치료법이다. 흔히 '목표체온유지치료(Targeted Temperature Management, TTM)'라고도 불린다. 현재까지 심정지 환자들의 신경학적 예후를 향상시킬 수 있는 유일한 치료방법으로 알려져 있으며, 신생아 허혈성저산소뇌병증 외상성 뇌손상, 척수손상, 간질, 등 각종 신경계 손상뿐만 아니라 패혈증, 심근경색 등에서도 활발히 시도되고 있다.

올해 열린 아시아 저체온치료 마스터클래스에는 미국 저체온치료 확산에 기여한 벤자민 아벨라 교수(Dr. Benjamin Abella, University of Pennsylvania)가 발표연자로 참석해 주목을 받았다.  미국 급성심정지 의학자문위원회 소속의 벤자민 아벨라 교수는 “심정지 후 치료의 미래(The Future of Post-Cardiac Arrest Care)”라는 주제로 저체온 치료에 대한 최신 지견과 임상적용 노하우를 공유했다. 한편으로 로테이션 형식으로 진행되는 소그룹 워크샵, 저체온 치료기기 ‘아틱선(ArcticSun)’ 등을 이용한  환자 시뮬레이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돘다.

한국저체온치료학회 최승필 회장(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 응급의학과 교수)은 “해가 거듭할수록 저체온치료 마스터클래스의 위상과 명성이 높아지고 있는 것을 느낀다”며 “급성 병원밖 심정지는 국내에서도 연간 3만명에게 발생하며, 사망률이 93%에 달하는 치명적인 질환인 만큼, 저체온치료 챔피언 양성에 사명감을 가지고 프로그램 준비와 실행에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저체온치료학회 (Korean Hypothermia Network) 는 아시아 저체온치료 마스터클래스뿐만 아니라 심정지 후 치료 심포지엄(Post-Cardiac Arrest Care Symposium)등을 2년마다 개최하며, 국내 및 아시아 지역의 심정지 후 저체온치료 확산 및 심정지 후 혼수 환자들의 생존 및 신경학적 예후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