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가 만든 당뇨병 관리 '앱' 약만큼 혈당 강하 효과 커

인쇄

서울대병원 연구진 참여한 '헬스온G'. 서비스 이달 말 무료 공개

내분비내과 전문의가 참여해 개발한 스마트폰 당뇨병 관리 애플리케이션이 약 만큼 혈당 강하에 효과적이라는 점이 증명됐다.

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조영민·김은기 교수팀은 지난해 헬스커넥트와 공동으로 개발한 제2형 당뇨병 환자관리 애플리케이션 ‘헬스온G’사용의 혈당강하 효과를 국제 학술지 ‘당뇨병 관리(Diabetes Care)’ 최근호에 발표됐다고 9일 밝혔다. 

헬스온G는 환자용·의료진용으로 구분해 개발됐다. 환자용 애플리케이션은 혈당 관리, 식이 관리, 운동 관리, 소셜네트워크 등을 통해 환자의 자가 관리를 지원한다. 당뇨병 환자를 약제 처방 상태에 따라 네 그룹으로 분류하고 설문을 통한 체질량지수(BMI), 식습관, 신체활동 능력 등을 평가해 맞춤형 처치 방법과 교육자료를 제공한다. 

 

헬스온G . [사진 서울대병원]

가장 큰 장점은 사용이 간편하다는 점이다. 조영민 교수는 “블루투스 혈당계와 활동량계를 통해 데이터가 자동으로 입력되도록 설계됐다. 기존 시스템보다 정확하고 사용하기에도 매우 편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헬스온G에는 입력한 혈당 수치가 누적 평가돼 안전하면서도 효과적으로 목표 혈당에 도달할 수 있도록 인슐린 용량조절 알고리듬이 개발·적용됐다.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병원 콜센터로 자동 연결해 적절한 대처가 되도록 자동콜 기능도 포함돼 있다. 


효과는 뛰어났다. 조 교수팀이 당뇨병 환자 172명을 나눠 한 그룹은 헬스온G를 사용하고 나머지는 혈당을 직접 기록하게 한 뒤 6개월(24주)간 관찰했다. 그 결과 헬스온G 사용 그룹의 당화혈색소가 평균 0.4% 강하해 수기 기록 그룹(평균 0.06% 감소)에 비해 효과가 컸다. 

당화혈색소 수치가 높거나 인슐린을 투여하고 있는 환자에게는 혈당 강하 효과가 더욱 두드러졌다. 당화혈색소 8.0% 이상인 환자에서 헬스온G 사용 환자들은 평균 0.87%, 수기기록은 평균 0.30%의 혈당 강하를 보였다. 인슐린 투여 환자는 각각 평균 0.74%와 0.15%의 혈당 감소로 차이를 보였다. 이 수치는 당뇨병 약 하나를 복용하는 수준이다.

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조영민(왼쪽)·김은기 교수 [사진 서울대병원]

또한 헬스온G를 사용한 환자의 31.1%에서 저혈당 없이 당화혈색소 7.0% 미만을 기록했는데 이는 직접 혈당을 기록한 환자(17.1%)에 비해 1.82배 높은 수치다. 연구 기간 심각한 고혈당이나 저혈당의 발생빈도는 두 그룹에 차이가 없어 시스템의 유효성과 안전성도 입증했다. 

헬스온G는 지난해 당뇨병 관리 플랫폼으로서 국내 최초로 식품의약품안전처 의료기기 3등급 허가를 획득했고, 올해 6월에는 모든 유럽연합 회원국 기준 통과를 의미하는 CE를 받았다. 한편 SK텔레콤은 이 연구를 활용해 한층 발전시킨 ‘코치코치 당뇨’ 서비스를 개발해 이번 달 무료로 공개할 예정이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당화혈색소란
포도당이 붙은 혈색소(헤모글로빈)를 말한다. 이 비율이 5.7% 미만이면 정상, 6.5% 이상이면 당뇨병이다. 당화혈색소 7%면 평균 혈당 154㎎/dL이다. 1% 오를 때마다 혈당이 약 30㎎/dL 올라간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