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코올 중독자 걸리는 질병 2위는 '간 질환', 1위는?

인쇄

알코올 중독자가 겪는 주요 신체질환

술을 많이, 자주 마시면 흔히 간이 나빠진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실제 알코올중독자는 간질환만큼 고혈압·당뇨병 등 성인병에 걸릴 가능성이 크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다사랑중앙병원은 9일 지난 7~9월 입원 환자 737명의 주요 신체질환을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58%)이 고혈압(32%)과 당뇨병(26%) 등 성인병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2위는 알코올성 간질환(28%)로, 이중 가장 심각한 단계인 간경변증 환자는 19%에 달했다. 다사랑중앙병원은 입원 환자 전원이 알코올중독 환자다.

다사랑중앙병원 내과 전용준 원장은 “알코올이 분해되는 과정에서 생성된 아세트알데히드라는 독성물질이 혈관을 타고 온 몸을 돌아다니면서 악 영향을 미친다”며 “술을 마시면 혈관이 확장돼 일시적으로 혈압이 낮아지지만 술이 깨고 나면 혈관 수축이 활발하게 일어나 오히려 혈압이 상승하게 된다. 또 알코올은 혈당을 조절하는 인슐린 생성기관인 췌장에 영향을 미쳐 극심한 통증과 염증을 일으키는 급성 췌장염을 유발하거나 당뇨를 악화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흔히 알코올로 인한 간 손상을 많이 걱정하지만 고혈압, 당뇨병으로 인한 위험성도 간과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술을 자주 마시는 사람이라면 간질환만큼 고혈압, 당뇨와 같은 성인병에 걸릴 가능성이 크다. [사진 다사랑중앙병원]

인체의 해독기관인 간은 알코올에 의해 직접적인 손상을 입는 곳이다. 과도한 음주로 간세포에 지방이 축적되면 알코올성 지방간이 생기고 이를 방치하면 간염으로 진행된. 만일 술을 완전히 끊지 못한다면 결국 간이 재생력을 상실해 딱딱하게 굳는 간경변증(간경화)이나 간암으로 악화해 생명이 위험할 수 있다.

전 원장은 “지방간으로 진단받았다면 더 이상 간이 술을 견딜 수 없는 과부하 상태라는 것'이라며 "하지만 알코올성 지방간은 술만 끊으면 회복이 가능해 질환에 대한 경각심은 부족한 편이다”고 지적했다.

알코올성 간질환은 물론 고혈압이나 당뇨병은 모두 환자 스스로 자각하기 어렵다. 간은 70%가 손상될 때까지도 별다른 증상이 없어 ‘침묵의 장기’라 불린다. 고혈압·당뇨병도 대부분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합병증이 나타날 떄까지 간과하기 쉽다.

전용준 원장은 “특히 알코올에 중독되면 이러한 질환의 위험성이나 심각성을 이야기해도 술을 끊지 못하는 경우가 대다수”라며 “일시적인 단주와 치료를 통해 간수치나 혈당, 혈압이 정상 범주로 돌아와도 술을 끊지 못한다면 악순환이 반복되므로 전문병원을 통해 술 문제와 내과 문제를 함께 치료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