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즈메디병원 산부인과 ‘부인과 피부과학: 진료 지침’ 번역서 출간

인쇄

국내 최초 부인과 피부과학서, 외음부 피부 질환 진단?치료에 도움

성삼의료재단 강서 미즈메디병원 산부인과는 피부 병변을 주 증상으로 내원한 부인과 환자의 진단과 치료를 위한 ‘부인과 피부과학: 진료 지침’을 번역 출간했다고 밝혔다.

강서 미즈메디병원 산부인과에서 출간한 ‘부인과 피부과학: 진료 지침’은 네덜란드 VU메디컬센터 피부과 구둘라 커치히(Gudula Kirtschig) 교수와 영국 옥스포드 대학병원 피부과 수잔 쿠퍼(Susan m Cooper) 교수가 지은 ‘Gynecologic Dermatology, Symptoms, Signs and Clinical Management’의 번역본이다. 실제 임상에서 부인과 피부질환 환자의 진료와 치료에 도움이 되는 내용이 자세히 담겨 있다.

이 도서는 감염이나 염증성 발적, 색소 침착 또는 단순한 통증 증상 환자 내원 시 어떻게 접근하고, 진단하고 치료해야 하는지를 잘 설명하고 있다. 특히 방대한 테이블과 수많은 그림 그리고 핵심 소견 등으로 이해하기 쉽게 정리돼 있어 산부인과 전문의 뿐만 아니라 산부인과 전공의, 피부과와 병리과 전문의에게도 도움이 된다.

강서 미즈메디병원 장영건 원장은 “부인과 피부과학은 진료현장에서 가장 복잡하고 다각적인 접근이 필요한 분야로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쉽지 않다”며 “이 도서는 국내 최초의 부인과 외음부 피부과학 번역서로 방대한 지식을 총망라하고 있어 외음부 피부질환 환자 진료 시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강서구에 위치한 미즈메디병원은 3기 연속 보건복지부 지정 산부인과 전문병원에 선정되었으며 난임과 산부인과 질환 치료 외에도 키즈센터, 유방?갑상선암센터, 소화기질환센터, 건강검진센터 등 다양한 전문센터를 운영하는 종합병원이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