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이화 메디-테크 포럼' 성황리 마쳐

인쇄

이화여자대학교의료원과 이화여대 의과 대학이 10월 31일 수요일 이대목동병원 2층 대회의실에서 ‘이화 메디 테크 포럼(Ewha Medi-Tech Forum)’을 개최했다.

2회 째를 맞이한 이번 포럼은 이화여대 의과대학과 공과대학 뿐만 아니라 국가 연구 기관과 정부 출연 연구소, 첨단 의료 기술 관련 개발 기업 등 국내 다양한 연구자와 전문가들이 모여 강연과 열띤 토론의 장이 됐다.

김명희 이화여대 엘텍공대 명예교수 겸 바이오 의료 이미지 인포매틱스 기술개발사업 단장은 ‘정밀 진료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바이오 의료 융복합 연구 비전’ 이라는 주제의 기조 강의에서 산업과 학문적 발전에 따른 시대의 흐름을 파악하고 실제 의료계에 적용 가능한 실질적인 융복합 연구 수행이 이화여자대학교의료원의 발전에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음을 강조했다.

이어진 첫 번째 세션에서는 김명희 교수와 류동열 이화융합의학연구원장이 좌장을 맡아 ‘첨단 의료기기 개발 연구 활성화 방안 모색’을 주제로 ▲첨단 의료기기 개발 국가 지원 현황 및 임상 의사 아이디어 상용화 지원 사례(강태건 오송 첨단 의료기기 개발 지원 센터 수석 연구원) ▲경추추간공확장기 기술 개발 및 이전(조도상 이화여대 의과대학 신경외과 교수) ▲가상 현실에서 실제로: 이화의 그래픽, 로봇, 가상 현실 연구 현황(김영준 엘텍 공대 교수) ▲LG 신약개발 경험 공유(임현주 LG생명과학연구소 연구 위원)의 강연이 진행됐다.

신태훈 엘텍 공대 교수와 신길자 이화여대 의과 대학 순환기 내과 교수가 좌장을 맡은 두 번째 세션은 ‘인공지능 인공장기 의료연구 현황’을 주제로 ▲AI 영상분석 의료 서비스 플랫폼 개발(김동민 ㈜제이엘케이인스펙션 연구소장) ▲개인 맞춤형 골유착 임플란트 인공지능 의수 개발(고창용 재활공학연구소 박사) ▲동맥경화 혈관 성형 신기술 개발(권기환 이화여대 의과대학 순환기내과 교수)의 발표가 진행됐다.

마지막 세션은 전상범 엘텍공대 교수, 한수정 이화여대 의과대학 재활의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아 ‘의대-공대 연구자 소개 및 공동연구 제안’을 주제로 ▲글로벌 신경보철개발 기업 비전 공유(민규식 ㈜토닥 대표이사) ▲CNV 데이터 기계학습 기반 액상 생검 암 진단 기술 개발(김광현 이화여대 의과대학 비뇨기과 교수) ▲유기 트랜지스터 기반 신축성 진단 센서 개발(이병훈 엘텍공대 교수) 등의 연구 발표와 함께 열띤 질의와 토론을 했다.

문병인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대서울병원 개원과 함께 이대목동병원에 대학과 연구소 및 병원이 함께 하는 학·연·병 연구 개발 클러스터를 만들어 새로운 도약의 발판이 될 것”이라면서 “의료 현장에 필요한 기술 개발을 통해 의료산업 발전을 이끌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할 것”이라 밝혔다.

이지희 의과대학장은 “이화여대에서는 융복합 연구를 활성화하고 시대의 흐름에 부응하는 훌륭한 융합 연구자들을 배출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전산의학(Computational Medicine)과 같은 선도적인 융복합 학문을 교육하고 나아가 실용화 학문을 선도하기 위한 새로운 시도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화 메디 테크 포럼’을 기획한 이향운 이화여대 의과대학 신경과 교수는 “정밀 의료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연구중심 병원으로서의 위상을 갖추기 위해 대학, 병원과 기업 간 융합연구를 통한 첨단 의료기술 개발을 주요 내용으로 산·학·병원 연계 융복합 연구에 대한 다양한 관심사를 서로 교류하는 장을 마련하고자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