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직구 식품 1564개에서 은·센노사이드 등 '위해 성분' 검출

인쇄

식품안전나라에서 위해 식품 확인 가능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검사 결과 해외 직구 식품 10개 중 1개는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의약품 성분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는 인터넷 등을 통해 해외에서 식품을 직접 구매하는 경우 제품의 원료와 성분을 꼼꼼히 살펴보고 구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12일 강조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해외사이트에서 다이어트 등을 표방하는 제품 881개를 구매해 검사한 결과, 올해 9월까지 81개 제품에서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의약품 성분인 '엘-시트룰린', 동물용의약품 '요힘빈' 등이 검출됐다. 다이어트 표방 식품이 27건으로 가장 많았고 근육 강화 22건, 성기능 개선 17건 순이었다. 지난해 12월 말부터 올해 10월 12일 현재까지 은·센노사이드 등 위해성분이 검출된 식품은 총 1564개에 달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검사 결과는 ‘식품안전나라’ 위해식품 차단목록에 등재해 소비자에게 공개하고 있다"며 "제품명, 성분명 등으로 손쉽게 차단제품 검색이 가능하므로 해외 직구 식품을 구매하기 전 이를 확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식품안전나라(www.foodsafetykorea.go.kr) → 위해예방정보 → 위해식품 차단목록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홈페이지에 가입하면 해외 직구와 관련된 궁금증을 직접 물어볼 수 있는 ‘해외직구 질의응답방’도 이용할 수 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