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안 되는 결핵 환자, 전국에 100명 넘어

인쇄

최도자 의원 "감염 위험 커…행방 불명 결핵 환자 관리 시급"

치료를 거부하거나 행방불명되는 등 관리되지 않은 결핵 환자가 전국에 100명 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은 11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비순응 결핵환자 관리현황'을 공개했다. 비순응 결핵환자는 국가가 100% 지원하는 결핵 치료를 거부하는 환자로 관할 보건소의 별도 관리 대상이다. 보건소는 전화상담과 가정방문 등을 통해 치료를 권고하고 교육을 실시한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연락이 끊기거나 등록된 거주지로 찾아가도 행방을 알 수 없는 경우에는 관할 보건소가 관리를 중단한다. 이렇게 관리 되지 않는 결핵 환자가 지난 4년 간 전국적으로 113명에 달한다. 주민등록지 기준으로 인천 부평구 8명, 서울 강동·노원구 각각 6명, 서울 서대문구·금천구 각각 4명 등이었다. 

보건복지부가 지난 8월 발표한 결핵환자 역학조사 결과에 따르면, 결핵 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사람의 약 1%는 결핵 환자로 확인됐고 22%는 잠복결핵에 걸렸다. 5명 중 1명 꼴이다. 5명 중 1명에게 결핵이 전파된 것이다.

최도자 의원은 “질병관리본부가 법에서 주어진 권한을 사용해 치료 받지 않는 결핵환자들의 행방을 확인하고 치료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