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코펜 풍부한 위암 예방 특효 식품은 무엇?

인쇄

국립암센터, 토마토 충분히 먹으면 위암 발생 위험 40% 감소

토마토가 위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토마토에 풍부한 라이코펜 덕분이다. 이는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김정선 교수팀이 라이코펜 기여 식품 섭취와 위암 발생 위험과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다.

라이코펜은 수박, 토마토 등에 함유된 붉은 색소 성분이다. 항산화 작용이 탁월해 심혈관 질환이나 암 같은 만성질환을 예방하는 기능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연구진은 1245명(환자군 415명, 대조군 830명)을 대상으로 식습관을 포함한 생활습관이 위암 발생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 환자군은 국립암센터 위암센터에서 조기 위암으로 진단받은 위암 환자이며, 대조군은 국립암센터 암예방검진센터에서 검진을 받은 건강한 일반인이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위암 환자군은 대조군에 비해 식품을 통한 라이코펜의 섭취가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라이코펜 섭취량이 가장 높은 군(하루 1.8㎎ 이상 섭취)은 가장 낮은 군(하루 0.6㎎ 미만 섭취)에 비해 위암 발생 위험이 약 40%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연구책임자인 김정선 교수와 제1저자인 김지현 연구원은 “라이코펜은 활성산소를 제거하고 항산화 효소 활성을 촉진한다”며 “위점막을 산화 스트레스로부터 보호하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위암 발생을 억제한다”고 설명했다.

라이코펜 1.8㎎은 토마토 약 75g에 들어있는 양이다. 전문가들은 위암을 예방하려면 매일 중간 정도 크기의 토마토를 4분의 3개 이상 섭취할 것을 권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뉴트리언츠' 최신호에 실렸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