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지역병원협의회, 9일 창립총회 개최

인쇄

공동회장 선출하고 활동 시작 알려

대한지역병원협의회가 9일 오전 10시부터 서울성모병원 의과학연구원 대강당에서 창립총회를 갖고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대한지역병원협의회가 9일 오전 10시 서울성모병원 의과학연구원 대강당에서 창립총회를 갖고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대한지역병원협의회는 전국 약 300여 개 중소 지역병원이 뜻을 모아 만든 단체다. 병원 경영 악화와 지역 의료 발전, 국민 건강 증진 등 중소병원이 맞닥뜨린 현안을 해결하고 더 나은 의료 서비스 제공하기 위해 서로 소통하고 한 목소리를 내는 것이 목표다.
 
오늘 행사는 1부 창립총회와 2부 기념 강연 및 패널 토론으로 진행됐다. 1부에서는 박진규 창립준비위원장의 인사말과 함께 각계의 창립 축사가 이어졌다. 박 위원장은 “대한지역병원협의회는 중소병원이 지역 사회에서 질 높은 의료를 제공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궁극적으로 국민 건강 증진에 이바지하기 위해 창립됐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은 “대한지역병원협의회 소속 300개 병원이 약 3만 명의 의료인을 고용하고 있고, 병원을 중심으로 상권이 형성되는 등 지역 경제에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각종 규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중소 병원의 정당한 권익을 확보하기 위해 힘써달라”고 말했다. 대한중소병원협회 정영호 회장은 “의료 현장에서 바쁜 업무로 자기 목소리를 내기 쉽지 않지만 협의회 창립을 계기로 많은 의견이 오가는 소통의 장이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2부는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정신과 전우택 교수의 ‘한반도 건강공동체 형성을 위한 보건의료 준비’ 강의로 시작됐다. 이어 대한지역병원협의회의 창립 경과 보고와 회칙 채택, 임원 선출, 선언문 및 결의문 낭독이 이어졌다. 협의회 공동회장으로는 박양동(CNA서울아동병원), 박원욱(부산 박원욱 병원), 박진규(PMC박병원), 신봉식(린여성병원), 이동석(대구 분홍빛으로병원), 이상운(일산중심병원), 이윤호(고흥윤호21병원), 장일태(나누리병원) 병원장이 선출됐다.
이상운 공동회장은 소감 발표를 통해 “전국 중소병원의 어려움을 개선하도록 다른 회장들과 함께 열정을 쏟아 붓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대한지역병원협의회의 역할과 사명에 대한 패널 토론회에서는 간호등급제로 인한 간호 인력난과 낮은 의료 수가, 의료전달체계 붕괴 가속화 등에 대한 의견이 오갔다. 앞으로 대한지역병원협의회는 대한의사협회와 대한병원협회, 대한중소병원협회와 협력해 동반 성장하겠다는 계획이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