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통과 뒷목 당기는 통증에 괴로우면 의심해 볼 질병

인쇄

목디스크 급증, 스마트폰 사용 시 고개 푹 숙이지 말아야

뒷목이 당기고 이유 없는 두통에 늘 시달린다면 목디스크 증상일 수 있다. 피곤해서 느끼는 일시적인 증상이라고 여겨 진통제만 매일 먹으면 증세가 악화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목디스크 환자는 2014년 179만 명에서 2017년 203만 명으로 약 13% 늘었다. 목디스크는 목뼈 사이에 있는 디스크가 빠져나와 신경이나 척수를 압박하면서 통증을 유발하는 것을 말한다.

목디스크는 노화나 사고 때문에 생기기도 하지만 잘못된 생활습관 역시 주요 원인이다. 특히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를 잘못된 자세로 오래 사용하는 것이 목디스크 증가의 큰 원인으로 꼽힌다.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사용 시 고개를 숙이거나 목을 앞으로 빼면 목의 압력이 높아져 무리가 가기 쉽고 목뼈 변형의 원인이 된다.

목디스크가 생기면 신경을 누르면서 팔이나 손 저림 현상, 경추성 두통이 나타날 수 있다. 환자에 따라 가슴이나 옆구리 통증, 어지러움, 시력저하 등을 호소하기도 한다. 심하면 손의 감각이 무뎌져 일상 생활에서 불편을 겪기도 한다.

목디스크의 경우 신경과 근육 문제로 직접적인 경추 통증뿐 아니라 두통이나 팔 저림, 눈이 충혈되는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는데, 목디스크가 원인이라 생각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환자에 따라 증상·통증이 다양하게 나타나기에 목의 통증이 있거나 이유 없이 두통이나 저림 증세가 지속한다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필요하다.

잘못된 자세는 목이 앞으로 나오는 거북목이나 일자목으로 변하는 경추 변형의 원인이 된다. 이를 방치했을 때 목디스크로 진행되고 심한 경우 통증이 심해져 일상 생활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기 때문에 적기에 치료하고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하다.

평소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목디스크를 예방하고 증상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 특히 고개를 숙이는 각도가 클수록 경추에 무리가 많이 가므로 스마트폰이나 전자기기 사용시 고개를 오래 숙이는 자세는 피하는 것이 좋다.

도움말: 동탄시티병원 임상윤원장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