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안심센터 등록률 지역 편차 심해…서울 강남구 전국 최저

인쇄

치매 노인 3명 중 1명만 등록, 정춘숙 의원 "복지부·지자체 나서야"

 치매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치매국가책임제가 시행된 지 1년이 지났지만, 치매안심센터에 등록한 치매 노인은 전체 치매 노인의 3명 중 1명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은 5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치매 노인 수 대비 치매안심센터 등록 노인수 비율(이하 등록률)은 32.1%에 그쳤다"고 밝혔다.

 시도별 등록률을 살펴보면 서울특별시가 14.2%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등록률을 보였다. 두 번째는 부산광역시로 17.7%였다. 등록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전라북도로 74.8%, 다음은 전라남도로 전체 치매 노인의 절반가량(49.7%)이 치매안심센터에 등록했다.

 서울시는 시군구별 등록률에서도 25개 구 중 22개 구가 전국평균등록률(32.1%)에 미치지 못했다. 부산·세종·경기·대구 역시 대부분의 시군구가 전국평균등록률보다 낮은 등록률을 보여 치매안심센터 이용 독려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전북은 전체 14개 시군 모두 전국평균등록률을 상회했다. 울산·전남·충남도 과반 이상의 시군구가 전국평균등록률 이상의 등록률을 보였다.


 분석 결과 등록률 상위 10개 시군구는 대부분 지방·소도시였다. 반대로 하위 10개 시군구는 대부분이 수도권·대도시였다. 등록률 상위 5개 시군구는 모두 전북에 위치했고 하위 5개 시군구 중 4개 시군구는 서울에 위치했다. 전북 진안은 117.5%로 전국 최고 등록률을 기록했다. 전국 최하위 등록률을 기록한 서울 강남구는 고작 3.5%의 등록률을 보였다.

 정춘숙 의원은 “치매 어르신 세 분 중 한 분은 국가로부터 치매에 대한 지원을 받고 계신 것으로 나타났지만 지역적인 편차가 심한 것이 현실”이라며 “치매로 인한 국민의 고통을 줄이고 전국의 치매 어르신과 그 가족이 고루 치매국가책임제의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지역적 편차의 원인을 파악하고 이를 해소하려는 보건복지부와 지방자치단체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