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험 산후우울증 2년 간 2.6배 증가…상담 의뢰는 오히려 줄어

인쇄

고위험 판정 비율 1위는 광주, 최도자 의원 "모성보호 차원에 지원 강화해야"

산후우울증 고위험군으로 판정된 산모 수가 2년 새 2.6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이 28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보건소를 찾아 산후우울증 선별검사를 받은 산모 수는 2015년 2만9219명, 2016년 4만7066명, 2017년 6만8972명으로 2년 사이 2.36배 증가했다.

이 중 고위험군 산후우울증 판정을 받은 인원은 2015년 3201명에서 지난해 8291명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고위험군 산후우울증 산모는 최근 3년간 1만7302명에 달하며 판정 비율은 2015년 10.95%에서 지난해 12.02%로 늘었다.

시도별로 구분할 때 고위험군 판정을 받은 산모는 서울이 2373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1709명, 인천 702명, 부산 654명, 전북 483명 순이었다. 최근 2년간 고위험 산후우울증 인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지역은 강원으로 무려 16.6배 환자가 늘었다. 검사 인원 대비 고위험 산후우울증 판정비율이 높은 지역은 광주(27.5%)였고 제주(26.4%), 인천(25.33%), 충북(18%)이 뒤를 이었다.

각 지역 보건소는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연계해 고위험 산후우울증 산모들의 심리상담을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환자가 늘어나는 것과 반대로 실제 정신건강복지센터에 우울증상담이 의뢰된 경우는 2015년 59.95%에서 2017년 48.18%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최도자 의원은 “고령 임신과 난임 등으로 스트레스와 우울증을 호소하는 고위험 산후우울증 산모가 증가하고 있다”며 “산모가 산후우울증을 조기에 이겨낼 수 있도록 모성보호 차원의 지원이 강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