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에스의원 심영기 박사팀, 전기 자극 통증완화기 '호아타' 개발

인쇄

허리디스크, 근막동통증후군, 만성피로 등 각종 통증 치료에 도움

인체의 항상성을 회복시키고 통증을 해소하는데 도움을 주는 새 의료기기가 나왔다. 고전압의 미세전류 정전기를 순간적으로 세포에 흘려보내 부족한 음전기를 충전해주는 전기 자극 통증완화기 ‘호아타(HOATA)’다.
 
연세에스의원 심영기 박사는 세기메디칼(주) 연구진과 호아타를 개발, 산업화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호아타는 병원 물리치료실에서 주로 쓰이던 기존의 ‘경피적 전기신경 자극기’(TENS)와 언뜻 비슷해 보이지만 치료원리가 완전히 다른 신개념 통증치료기다.
 
TENS가 100∼150mA의 동(動)전기를 펄스 방식으로 흘려보낸다면, 호아타는 마이크로암페어(µA) 수준의 미세전류 정전기를 3000V의 고전압으로 쏴주는 방식이다.
 
심영기 박사는 “인체는 70조개의 세포로 구성돼 있다. 이들 세포는 전기생리학적인 측면에서 보면 배터리와 같은 존재라고 할 수 있다”며 “세포 내 음(-)전기가 충분하지 않을 때, 즉 세포 전기가 방전되면 조직손상이 일어나고 통증이 느껴지게 된다”고 말했다.
 
전기생리학자들에 따르면 정상세포의 세포내 전위차(세포 밖 대비)는 마이너스(-) 70mV에서 -100mV까지다. 암 세포나 사멸 직전 세포의 전위차는 이보다 현저히 낮아서 -15∼-20mV에 불과하다. 사람이 통증을 느끼기 시작하는 단계는 이 전위차가 -30∼-50mV 수준으로 떨어졌을 때다.
 
호아타는 근육통 관절통 척추통증 턱관절기능장애 허리디스크 근막동통증후군 만성피로 등과 같은 각종 통증의 치료는 물론 암 수술 후 림프부종 해소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몸 속 콩팥과 간장의 기능 개선, 중풍 안면마비 등 신경마비 회복에도 도움이 된다. 병들어 사막화된 세포가 음전기를 충전하면서 건강한 세포로 거듭나는 원리다.
 
심 박사는 “호아타로 치료하면 피하 깊숙한 부위까지 음전기를 전달해 부종과 섬유근육통 해소 효과를 장기간 지속할 수 있고, 세포대사활동의 에너지원인 ATP(아데노신 3인산) 생산 증가와 손상세포 재생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